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정가 인사이드] 총수들 '평양냉면 목구멍' 모욕...정진석 "미리 계획된 비아냥"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10:23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10:52

정진석 의원 "당황한 재계 총수들, 심한 모욕감 느꼈다"
29일 통일부 감사서 리선권이 재계 총수들 모욕한 사실 공개
리선권에게 경고..."반복된 거친 언사는 남북관계에 도움 안돼"
"공무원들, 지나친 저자세 안좋아...北 계산된 행동에 당당해야"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특별수행단 자격으로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재계 총수들에게 모욕을 준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정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폭로의 주인공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정진석 의원은 지난 29일 열린 외통위 종합국정감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향해 “옥류관 행사 때 대기업 총수들이 냉면을 먹는 자리에 리 위원장이 불쑥 나타나 정색을 하며 ‘지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했다. 보고 받았느냐"고 질의했다. 정 의원은 또 "리 위원장이 자꾸 이런 행동을 반복하는데 이럴 때 한마디 하셔야 하는 거 아니냐. 그냥 내버려 두는 것이 능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이에 조명균 장관은 "제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유념하겠다"며 “자세하게 듣지는 못했지만 비슷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시인했다.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정 의원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리선권 위원장에게 일침을 가하고 경고의 의미로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감 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리선권이 말을 거칠게 하는데, 조 장관이 카운터파트니까 저자세로 하지 말고 당당하게 응대하라. 국민들이 지켜본다. 국민 자존심도 지켜줘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전했다.

정 의원은 이어 “총수들 (모욕) 이야기는 예전부터 떠돌던 이야기다. 장관에게 물어보니 이미 알고 있던데, 공식적으로 주의를 환기시킨 적이 없어서 발언했던 것”이라며 “(리 위원장은) 농담처럼 한 이야기가 아니다. 대기업 회장들과 같이 점심 먹는 자리에서 손님 대접하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리 위원장의 발언 이후 테이블 분위기는 썰렁해졌다. 리 위원장과 재계 총수들은 처음부터 같이 있었고, 냉면을 같이 먹다가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이다. 재계 총수들의 협조를 이끌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비아냥조’에 가까웠다는 것이 정 의원이 전해들은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총수들은 당황했고 극심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한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회장이 지난 9월 18일 오후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참석해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조 장관이 마냥 당하고만 있지는 않았겠지만, 북한으로부터 ‘계산된’ 무례를 당했으면 더욱 당당하게 응대해야 한다는 것이 정 의원의 판단이다.
   
정 의원은 “북한에서 대기업 총수들도 초청해달라고 해서 어렵게 갔는데 잘 접대해야지, 면박을 주면 되겠는가. 그 것은 예의가 아니다. 무례한 것”이라며 “그 일뿐 아니라 몇 차례 그런 일이 있었다. 리선권이 말이 거친데, 그냥 받아넘기니 더 그런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대기업 총수들은 대북제재 속에서 경협 이야기를 꺼낼 수 없다. 그런 사정을 다 알면서 보러 온 것이고, (리선권은) 그에 대한 나름의 불만을 표시한 것인데 사실 예의는 아니다”며 “와서 별 이야기 안하니 자극했고, 그냥 지나가는 투로 말한게 아니다. 다 계산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우리 당국자들이 지나치게 저자세로 임하지 말고 당당하게 대응하는 것이 남북관계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 의원은 "국감에서 공식적으로 이 문제를 언급한 것은 리 위원장에게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해 엄중 경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북에 대해 한마디 이의 제기도 못했다. 그 것은 진정한 남북관계 회복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 따질 것은 따져야지, 계속 무례하게 나오면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는 리선권에게도 전달이 된다. ‘그렇게 하면 안된다. 당신이 모시는 존엄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는 것을 리선권이 들으라고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들이 보고 있는데 한두번도 아니고 거친 언사로 우리를 대하는 것이 거듭되서는 안된다는 일침을 가한 것”이라며 “그런 식으로 거친 언사를 거듭하는 것은 남북관계에 도움이 안된다는 점을 리선권에게 경고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kilroy023@newspim.com

국감 마지막날 남북관계에서의 당당함을 강조한 정진석 의원은 국감 첫 날에도 '홈런 2방'을 친 국감스타였다. 정 의원은 지난 10일 외교부 국감 질의에서도 대활약을 펼치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궁지로 몰았다. 

언론인 출신으로 청와대 정무수석과 집권여당 원내대표를 거치며 정·관계는 물론 재계까지 '마당발'로 소문난 그의 정보력과 촌철살인이 빛났던 순간이다.

5·24 조치 해제 여부를 묻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질문에 강 장관이 “관계부처와 검토하고 있다”고 답하자, 정 의원은 즉각 "5·24 조치 해제는 남은 제재 중 교역 중단, 신규 투자 중단을 풀어주겠다는 것"이라며 "북한이 요구하는 ‘큰 선물’을 주겠다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오후 질의에서 강 장관은 "범정부 차원에서 5·24 조치 해제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물러섰고, 야당의 공세가 더욱 거칠어지자 결국 "말이 앞섰다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 의원은 또 "사전에 군사문제와 관련해 한미간 긴밀한 협의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강력하게 불만을 표시한 것이 맞느냐"고 묻자, 강 장관은 "예, 맞습니다"라고 답했다. 밋밋하게 끝날 뻔 했던 첫날 국감은 정 의원의 묵직한 펀치 두방에 그로기 상태에 빠진 강 장관이 '빅이슈'가 됐다. 

kims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루나의 숨겨진 폭탄 '파생상품' [서울=뉴스핌] 이정윤 홍보영 기자= 루나와 테라USD가 가상자산거래소에서 거래된 현물 상품외에 장외에서 '파생상품'으로도 변형돼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파생상품의 설계나 안정장치가 검증되지 않아, 루나 폭락 피해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루나-테라 폭락에 파생상품도 '타격' 지난 10일 루나가 최고 10만원에서 0.5원까지 폭락하며 전세계 주요 거래소에서 상장폐지되자, 관련 파생상품들도 퇴출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루나와 테라 파생상품은 루나PERP, 앵커, 미러, 테라ETP 등으로, 가상자산거래소 FTX를 시작으로 거래를 중단시키거나 상장폐지시켰다.  증권시장에서 루나 관련 상품도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다. 지난 12일 스위스 증시에서 거래되는 21셰어즈 테라ETP는 2022-05-19 13:15
사진
'강원' 이광재 36.8% vs 김진태 53.7%...16.9%p 차이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6·1 지방선거를 보름도 남기지 않은 가운데 강원도지사 여론조사에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5~16일 강원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강원지사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김진태 후보(53.7%)가 이광재 후보(36.8%)를 16.9%p 차이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후보 없음이 6.9%, 잘 모름이 2.6%로 뒤를 이었다. 2022-05-18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