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스타톡] '마녀' 김다미 "아직도 얼떨떨해요"

박훈정 신작에서 타이틀롤 자윤 연기

  • 기사입력 : 2018년06월27일 16:09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1500:1, 그를 설명하는데 이 숫자만큼 확실한 건 없다. 1500은 영화 ‘마녀’ 타이틀롤 자리를 얻고자 오디션에 응한 이들이고, 1은 그 한자리를 꿰찬 배우 김다미(23)다.

‘마녀’는 ‘신세계’(2012) ‘브이아이피’(2017)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김다미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27 deepblue@newspim.com

‘마녀’ 개봉일인 2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김다미를 만났다. 마주한 김다미는 “촬영 끝나고 지금까지 개봉일만 기다렸다. 근데 정작 지금은 실감이 안난다”며 싱긋 웃었다. 

“그냥 제 기사가 나오는 걸 볼 때마다 신기해요. 그러면서 ‘마녀’가 개봉한다는 걸 다시 깨닫죠(웃음). 오늘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마녀’가) 올라와 있더라고요. 그거 말고는 아직 체감상 느끼는 다른 점은 없어요. 그냥 뭔가 얼떨떨하면서 떨려요(웃음).”

김다미의 ‘마녀’ 합류 과정을 짧게 설명하자면 이렇다. 지난해 5월 인천대학교 공연예술과를 졸업한 후 6개월 동안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마녀’도 그중 하나였다. 총 세 번의 오디션을 거쳤고, 네 번째 만남에서 박 감독은 김다미에게 ‘마녀’ 시나리오를 건넸다.

“그때도 특별한 생각은 없었어요. 그냥 오디션이 계속 진행되니까 ‘열심히 해야지’라는 생각이 전부였죠. 점점 단계를 거쳐 가면서는 ‘정말 되면 어쩌지?’라는 기대와 부담이 뒤섞였죠(웃음). 되고 난 후에는 얼떨떨했어요. 부모님이 좋아하는 걸 보고 나서야 실감이 났죠.”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김다미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27 deepblue@newspim.com

오디션 합격 후에는 곧바로 액션 훈련에 돌입했다. 김다미는 촬영 전 3개월 동안 매일 액션 스쿨을 찾았다. 평소 운동과 거리가 먼 김다미와 달리 자윤은 초인적인 힘을 가진 슈퍼히어로.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많았다.

“하루 세 시간씩 유산소와 근력 운동을 했죠. 굉장했어요(웃음). 그래도 하다 보니 성취감이 들어서 그 재미로 열심히 했죠. 어려웠던 건 자윤의 액션이 간결하고 절제돼 있어서 몸에 힘을 조절하는 거였어요. 염력적인 부분은 히어로물도 보고 감독님이 원하시는 제스처가 있어서 현장에서 맞춰가면서 했죠.”

액션 외에도 숙제는 또 있었다. 극과 극을 오가는 자윤의 감정선을 매끄럽게 표현해야 했다. (스포일러상 자세히 설명할 수는 없지만) 자윤은 초반과 후반에 완전히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반전이 드러나는 장면은 촬영 전부터 신경을 많이 썼어요. 영화의 포인트라 혼자 연습도 많이 했죠. 감독님 도움도 많이 받았어요. 이가 안보이게 웃어보자, 앞의 자윤과 다르게 여유로운 톤으로 해보자 등 구체적인 디렉션을 계속 주셨죠. 가족, 친구와의 관계 표현도 쉽진 않았어요. 전 모든 게 거짓은 아닐 거라고 믿었거든요. 그 감정을 표현하기가 어려웠죠.”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김다미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27 deepblue@newspim.com

차기작은 미정이다. 우선은 ‘마녀’ 홍보 활동에 집중한 후 새 작품을 만날 채비를 하고 싶다. 물론 “어떤 역할이라도 열심히 할” 각오는 돼 있다. 

“‘마녀’라는 좋은 출발점이 생겨서 너무 감사해요. 이 작품을 발판으로 코미디, 가족 영화, 스릴러, 멜로 등 다양한 장르,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죠. ‘1500:1’ 타이틀 부담이요? 없다면 거짓말이겠지만(웃음), 무난하게 넘어가려고 생각하고 있고 휘둘리지 않으려고 하고 있어요. 흘러가는 대로 생각하되 앞으로 할 연기에 대해 많이 고민하면서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웃음).”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