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스타

김명수·고아라·성동일이 그리는 사람 사는 이야기, '미스 함무라비' (종합)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

  • 기사입력 : 2018년05월21일 15:49
  • 최종수정 : 2018년05월21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김명수(왼쪽부터), 고아라, 연출 곽정환, 배우 성동일, 이엘리야, 류덕환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21 deepblue@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전제작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가 찾아왔다. 현직 부장판사가 집필했고, 실생활에서 쉽게 볼 수 있었던 민사 사건들을 다뤘다.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에 위치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곽정환 PD,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고아라(박차오름 역)와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우선인 엘리트 판사 임바른(김명수 역), 현실주의 부장 판사 성동일(한세상 역)이 펼치는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다.

이날 곽정환 PD는 “드라마가 산업화, 상업화되면서 스케일이 커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사람들의 진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작지만 감동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싶었다. 원작 소설 ‘미스 함무라비’를 접하고 드라마로 만들고 싶었다”며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연출 곽정환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5.21 deepblue@newspim.com

성동일은 “사실 법정 드라마는 정경유착에 대한 비리나 전 세계를 구할 것 같은 정의감이 표현되는데 ‘미스 함무라비’에서는 실제 판사님이 집필한 글이라 달랐다. 이혼 부부, 좀도둑 이야기 등 실생활에서 볼 수 있는 민사 사건들을 다뤘다. 젊게 건강하게 최선을 다해 찍었다”고 말했다.

이번 드라마는 현직 부장판사 문유석이 직접 집필했다. 원작은 동명 소설이다. 이 부분에 대해 곽 PD는 “2016년에 처음 나오고 일간지에 연재된 칼럼이었다. 10년 전인 2007년에 판사님하고 제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에는 법률가가 쓴 법정 드라마가 많다. 한국에도 그런 드라마가 나오면 리얼하고 디테일하게 나올 것 같았다. 물론 에피소드나 이야기는 판사 생활 20년간의 이야기가 집약된 거다. 이야기에서 오는 감동이 대중들에게 좋은 드라마로 다가갈 수 있는 적합한 소재라고 생각했다. 극본화하는 과정에서 최대 고민은 작가가 판사 이야기를 짧은 시간 안에 공부해서 채화하기가 어려운 거였다. 그래서 원작자가 직접 쓰는 것이 좋을 것 같았고, 다행히 좋은 대본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김명수(왼쪽부터), 고아라, 연출 곽정환, 배우 성동일, 이엘리야, 류덕환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21 deepblue@newspim.com

임바른 역의 김명수는 “작가님과 작품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 임바른과 동화가 됐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원작에 가까운 연기를 위해 노력했으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박차오름으로 분한 고아라는 “실제 법정에 찾아가 재판을 보기도 했고 작가님 재판에 가보기도 했다. 직접 가 본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작가님이 쓰신 다른 책들도 많은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군 제대 복귀작으로 ‘미스 함무라비’를 택한 류덕환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극 중 류덕환은 중앙지법 최고의 정보통이자 걸어 다니는 찌라시 정보왕 역을 맡았다. 그는 “제 역할이 판사인지 액션 배우로 캐스팅된 건지 모르겠다. 감독님이 뛰고 구르는 모습을 보고 연기 잘한다고 해주셨다. 판사로서 많은 걸 공부하고 작품에 임했는데 하나도 써먹은 것이 없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덕환은 또 “정보왕이라는 캐릭터라서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사람에 대한 관심이었다. 관심이 밀폐된 곳에 있다 와서 그런지 관심이 부족했다. 그런데 또다시 사람을 둘러볼 수 있고 그 사람이 가진 생각과 감정에 파고들 수 있었다. 정보왕이 정말 오지랖이 넓은 친구인데 인간적으로 다가갔고 그런 감정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떠올렸다. 

출세를 포기한 부장판사이자 거침없는 언행으로 막말 재판장에 등극한 한세상 역으로 분한 성동일은 이번 역할과 드라마에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성동일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5.21 deepblue@newspim.com

성동일은 “판사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고 판단하는 직업이다. 이번 연기 정말 쉬웠다. 남의 말을 그냥 듣기만 하면 됐다. 많은 경험을 한 작품”이라며 “젊은 친구들이 잘했다.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의 갈등을 잘 융화해서 법이라는 것을 다시 이끌어가는 모습이 좋았다”며 웃어 보였다.

이에 곽정환 PD는 “드라마를 보시면 깜짝 놀랄 거다. 성동일 씨가 지금까지 했던 드라마 중 제일 연기를 잘했다”고 치켜세우며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다. ‘어떻게 다를 수가 있지?’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그걸 제가 해냈다. 배우들의 연기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엘리야는 “가끔 드라마를 보면 정보나 감정에 대해 그저 받아들이게 되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다. 스스로에게, 이웃, 혹은 사회에 대해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좋은 드라마인 것 같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총 16부작으로 이날 첫 방송되며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