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가계부채 1450조 돌파...주담대 증가세 둔화

가계부채 관리정책 효과...기타대출 증가

  • 기사입력 : 2018년02월22일 13:57
  • 최종수정 : 2018년02월22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수진 기자] 국내 가계부채 규모가 1450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가 됐다. 그러나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이 줄면서 증가 폭은 201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이 22일 내놓은 ‘2017년 4/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규모는 1450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2년 이후 최대치다. 가계대출은 전 분기보다 28조8000억원이 늘어난 1370조1000억원, 판매신용은 2조8000억원 증가한 80조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금융기관 등에서 빌린 가계대출과 신용카드·할부금융 등을 통한 외상 구매인 판매신용을 합친 것으로, 사채를 제외한 가계의 모든 부채를 의미한다.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됐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31조6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2014년 4분기(28.8조원) 이후 가장 낮은 증가 규모다. 연중 증가 규모는 108조4000억원으로 2014년(66.2조원) 이후 최저치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일반적으로 4분기에 가계 대출이 다른 분기에 비해 크게 늘어난 점을 고려할 때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 수준은 대폭 축소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증가 폭 감소는 주택담보대출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4분기 예금은행 주택담보대출은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 감소(3분기 18.5만호→4분기 13.5만호)로 6조8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이는 2013년 4분기(6.7조원) 이후 가장 낮은 증가 규모다. 저축은행,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주택담보대출도 비은행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 강화로 1조5000억원 증가에 머물렀다.

문 팀장은 “2016년 하반기부터 서서히 진행됐던 가계부채 관리 정책이 지난해부터 본격화되면서 가계부채 증가 폭이 둔화되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반면 4분기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은행에서 8조4000억원,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에서 3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조원 이상 커졌다. 특히 예금은행의 기타대출은 지난해보다 21조6000억원 늘어 연중 증가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문 팀장은 “기타대출이 신용대출 중심으로 크게 늘었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 출범과 소비심리 개선에 따른 자금 수요 증가, 주택거래와 입주에 따른 부대비용, 전·월세 상승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이수진 기자 (sue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