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영상] 구조조정 중단하고 최저임금 보장하라"

민주노총,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서 규탄집회
인력 충원 대신 아르바이트 고용 등 '꼼수' 지적

  • 기사입력 : 2018년01월30일 16:11
  • 최종수정 : 2018년01월30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황세준 기자 ] 노동계가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려는 각종 '꼼수'를 규탄하며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30일 오후 3시부터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약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규탄 및 최저임금제도 개악 저지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즉각 중단하라", "저임금 노동자 옥죄는 산입범위 확대 중단하라", "구조조정 중단하고 최저임금 인상 보장하라", "최저임금 인상 꼼수 노동시간 단축은 기만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상여금과 수당을 기본급화 하고, 노동시간을 줄이고, 인원을 줄이는 방법으로 대학교, 마트 등 각종 산업 현장에서 최저임금 무력화 시도가 일어나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민주노총은 "정부와 여당은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상여금, 식대 등 복리후생 수당이 포함되도록 최저임금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경총, 보수언론, 보수정당의 주장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물론 집권 여당과 최저임금위원회가 재벌자본의 편에서 제도개악에 골몰한다면 460만 최저임금 노동자의 투쟁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