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트럼프 "한중일회담서, 북한을 주요 논의"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 결정할 것"
말폭탄, 북한 주민은 따뜻하다는 메시지

  • 기사입력 : 2017년11월05일 11:40
  • 최종수정 : 2017년11월05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한기진 기자] 한중일 회담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에서 북한이 매우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여사가 5일 일본 도쿄 인근에 있는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환영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40분쯤 일보 도쿄도 소재 주일미군 요코타(橫田) 기지에 도착 직전,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행정부가 곧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결정할 것이며 한ㆍ중ㆍ일 회담에서 북한이 현저히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말폭탄’에 비유된 자신의 대북 강경 수사를 옹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 주민들에 대한 내 메시지는 그들이 훌륭한 사람들이라는 것이며 세계가 실제 아는 것보다 따뜻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내린 뒤 주일 미군 병사들의 영접을 받으며 자신을 환영하는 인파와 악수를 하고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트위터를 통해서는 “곧 (일본을) 방문한다. 우리의 위대한 군과 만날 것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한기진 기자 (hkj77@hanmail.net)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