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우리는 수당을 구걸하는 게 아니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삭발시위

  • 기사입력 : 2017년09월19일 16:15
  • 최종수정 : 2017년09월19일 1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조동석 기자]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근속수당을 인상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공무원 임금의 80%를 달성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하라며 교육부를 상대로 집단 삭발 시위를 벌였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우리는 근속수당 인상을 구걸하는 것이 아니다. 비정규직 차별을 줄이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라며 "우리에게 더 이상의 양보는 없다. 교육부, 교육청은 근속수당 인상으로 공무원 임금 80% 대통령 공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지난 8월18일부터 교육부·교육청과 5차례 집단교섭을 가졌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근속 1년에 5만원'의 근속수당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부와 지방교육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뉴시스]

이들은 "정부는 최저임금을 인상하겠다고 하면서, 오히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임금을 깎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교육부·교육청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학교비정규직에게 전가하지 마라. 오히려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해 공무원 임금 80% 실현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요구했다.

[뉴시스]

특히 이 자리에서 일부 여성 조합원들은 "추석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우리는 가족들과 함께 명절을 준비해야 하는 주부이자 엄마들이다. 추석을 앞두고,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머리를 깎는다"며 집단 삭발했다.

 

[뉴스핌 Newspim] 조동석 기자 (dsch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