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서울노동권익센터, '감정 노동자 보호 법안' 통과 촉구

  • 기사입력 : 2017년09월01일 13:08
  • 최종수정 : 2017년09월01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심하늬 기자] 서울노동권익센터가 지난달 31일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이마트 노조와 함께 서울 양천구 목동 이마트 앞에서 '감정 노동자 보호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들은 감정 노동자 보호를 위한 법안 5개가 국회에서 계류 중이라며,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서울노동권익센터 등이 감정노동자 보호에 관한 법률 통과 촉구 서명을 받고 있다. 심하늬 기자

이들 단체는 목동 이마트 입구 앞에서 지나가는 시민에게 감정 노동자 보호에 관한 유인물을 나눠줬다.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법안 촉구'에 서명하는 시민들에게는 물티슈와 부채 등의 홍보물도 전달했다.

마트에서 장을 보고 나오던 시민 최모씨(남·54)는 "감정 노동자의 대우가 나아져야 한다고 생각해 서명했다"며 "딸이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있어 남 일 같지 않다"고 말했다.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 이성종 집행위원장은 "올해 5월 국가인권위가 정부에 감정노동자를 보호하는 입법안을 통과시키라고 권고했고, 정부도 관련 법을 제정하겠다고 했다"며 "시민들도 이런 흐름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노동권익센터는 서울에 거주하는 260만 감정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함께 캠페인을 진행하는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는 노조, 연구단체, 시민단체, 종교단체 등이 모여 감정 노동에 관한 실태 조사와 세미나 등을 시행하는 전국 단위 단체다.

오프라인 캠페인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6월에서 11월까지 월 1회 각기 다른 장소에서 열린다. 가는 장소에 따라 해당 지역·기업 노조 등과 연대해 진행한다. 이날은 이마트 노조와 함께 캠페인을 진행했다.

서울노동권익센터 이정훈 감정노동보호팀장은 "작년부터 서울역, 영등포역, 신촌 등 시민 밀집 지역이나 감정노동자가 많은 곳에서 매달 1시간씩 오프라인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며 "사회의 인식이 변화돼야 한다는 취지로 서명 운동 등 입법 촉구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심하늬 기자 (merongy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