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대선TV토론] "문재인을 잡아라"…주자들 文에 '집중포화'

洪·劉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北에 물어 봤잖나"
文 "회의록 확인하라"...'차떼기당' 등 거론하며 반격

  • 기사입력 : 2017년04월13일 12:50
  • 최종수정 : 2017년04월13일 1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윤애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3일 각당 후보 확정 뒤 첫 합동토론회에서 나머지 대선주자들로부터 집중포화를 당했다. 이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8000억원 받았죠", "공격할 사람은 문재인" 등 날선 공세가 이어졌다. 

13일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공동 주최한 '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 후보에 대한 집중 공격이 이어졌다. 특히 "문 후보를 (토론) 10분 이내에 제압할 자신이 있다"고 주장해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북한인권결의안, 노무현 전 대통령, '좌파 정치인' 등을 거론하며 거침없는 질문을 쏟아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도 협공을 펼쳤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순 <사진=뉴시스>

홍 후보는 지난 2007년 문 후보가 노무현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 시절 UN에서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문제를 언급하며,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한 게 사실이냐"고 따져 물었다. 문 후보가 "아니다"라고 대답하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사실이라고 하던데 아니냐"라고 재차 질문을 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역시 "(북한에) 전혀 물어볼 사실이 없다는 거면 송 전 장관은 완전 엉터리 아니냐"라고 따져 물었다.

문 후보는 이에 대해 "참석자들 기억이 다를수는 있지만 (송 전 장관을 제외한) 다른 모든 참석자들이 아니라고 한다"면서 "그 부분은 외교부에 회의록 남아있을 것이니 확인해봐라"고 정리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질문을 바꿔 일자리 문제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홍 후보는 "민간 일자리가 만들어지지 않는 것은 문 후보를 비롯한 좌파 정치인들이 국회에서 반기업 정서를 만들어 기업들이 해외로 나가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노무현 정부 당시에도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 받지 않았냐"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문 후보는 이에 '차떼기' 이력을 지적하며 반격에 나섰다. 문 후보는 "선거 때마다 차떼기와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재벌들로부터 그냥 돈을 받아내는 게 반기업 정서"라고 되받아쳤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