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연준 테이퍼링 연내 대체 언제?...8월 고용통계가 좌우

  • 기사입력 : 2021년09월02일 07:2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3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일 오전 08시5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이번 주 발표되는 8월 미국 고용통계가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개시 시점을 좌우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테이퍼링의 연내 개시를 공개 시사했지만 구체적인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8월 고용통계가 이를 결정할 것으로 봤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31일(현지시간)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ING이코노믹스는 보고서를 내고 "테이퍼링 개시 시점을 두고 망설이는 연준이 금요일 고용 보고서를 주시 중"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연준에서는 테이퍼링 개시 시점을 놓고 이견이 계속되고 있다. 파월 의장을 비롯한 대다수 연준 관계자가 연내 적절하다는 입장을 드러냈지만 9월21~22일 11월2~3일, 12월14~15일 회의 중 언제 발표될지는 미정인 상황이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나 닐 카슈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는 신중론을 내놓는 반면 패드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는 빨리하는 게 좋다는 입장이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는 9월에 테이퍼링을 발표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번 주 3일 나오는 8월 고옹통계는 연준의 9월21~22일 통화정책 회의에서 테이퍼링 개시 시점을 논의하는 데 중요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파월 의장이 지난 27일 잭슨홀 연설에서 고용시장에 대해 "완전고용을 향해 '명확한 진전'을 이뤘다"며 관련 평가를 종전보다 상향한 가운데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가 같은 날 '훌륭한 고용 보고서가 한 개 더' 필요하다는 발언을 한 까닭이다.

다만 월러 이사는 당시 야후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훌륭한 고용 보고서의 조건에 대해 신규 고용 '85만~100만건'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테이퍼링 개시 시기가 뒤로 밀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의 이코노미스트 대상 설문에 따르면 고용통계와 관련 8월 미국의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 건수는 중앙값 기준 75만건으로 7월 94만300건보다 소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월러 부의장이 내세운 조건에 미달하는 수치다. 6월은 93만000건으로 보고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9월 지표에 무게를 두는 시각이 있다. 9월 초순에는 미국민에게 지급되는 추가 실업급여가 모두 종료돼 근로자들의 고용시장 복귀가 예상된다. 앞서 추가 실업급여는 노동자의 근로 의욕을 떨어뜨려 고용 증가세를 제한하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웰스파고의 마이크 슈마허 이사는 "연준이 조만간 테이퍼링을 개시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하지만 9월이나 11월보다는 12월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