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채널 추가
뉴스핌 채널 추가 안내
스포츠 해외스포츠

속보

더보기

[프랑스오픈] 붉은 코트위 혈투... 조코비치, 알카라스 넘었다

기사입력 : 2023년06월10일 10:35

최종수정 : 2023년06월10일 10:42

'근육 경련' 알카라스에 3대1... 결승 진출
역대 최다 23번째 메이저대회 우승 눈앞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테니스 신구황제의 대결은 2세트까지 숨막힐 만큼 팽팽했다. 20세의 신성 알카라스의 패기와 36세의 전설 조코비치의 노련미가 붉은 코트 위에서 불꽃 튀었다.

조코비치가 다소 경직된 알카라스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1세트를 6-3으로 따냈다. 2세트는 서로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면서 혈투를 펼쳤다. 조코비치의 그라운드 스트로크는 도저히 받아낼 수 없을 만큼 코트 구석구석 찔렀다. 네트 바로 앞에 떨어지는 드롭샷부터 사이드라인 근처를 찌르는 샷, 키를 넘겨 베이스라인에 떨어지는 로브샷까지 알카라스는 마치 배드민턴 코트인양 도저히 받아낼 수 없을 것같은 공을 모두 받아 넘겼다. 조코비치는 '차세대 흙신'의 경이로운 플레이에 헛웃음 짓기도, 박수쳐주기도 했다.

조코비치가 9일(한국시간)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포인트를 따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 = 프랑스오픈 SNS]

2시간 넘게 코트를 누비던 알카라스는 땀조차 흘리지 않았다. 두 게임 연속 트리플 브레이크 포인트를 만들어낸 알카라스가 7-5로 2세트를 가져왔다. 소문난 잔치에 어울리는 놀라운 경기력에 관중들은 환호했다.

3세트 2번째 게임이 끝난 직후 알카라스 다리에 경련이 왔다. 부상이 아닌 경련이라 메디컬타임이 주어지지 않았다. 페널티를 받아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넘겨줬다. 이후 조코비치는 경쾌한 푸드워크가 봉쇄당한 알카라스를 이리저리 흔들었다. 알카라스는 전신의 경련을 참으며 버텼지만 3, 4세트 모두 1-6, 1-6으로 내줬다.

조코비치(왼쪽)와 알카라스가 9일(한국시간)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 프랑스오픈 SNS]

알카라스는 경기후 "경기를 포기했다면 나 자신에게 미안했을 것이다. 3세트에선 그러고 싶기도 했다. 4세트를 생각해보면 난 다시 회복할 수 있는 1%의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 견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첫 세트와 두번째 세트의 경기 강도가 정말 높았다. 팔에서 먼저 경련이 왔고 3세트 초반 다리뿐만이 아니라 몸 전체에 경련이 왔다. 이유는 긴장감이다"며 "노박을 상대하는 것은 쉽지 않다. 테니스계 전설이다. 그랜드슬램 준결승인 점도 있지만 상대가 노박이기 때문에 더 그렇다"고 토로했다.

알카라스가 9일(한국시간)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 = 프랑스오픈 SNS]

조코비치는 "알카라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알카라스는 젊은 선수이자 뛰어난 전사다. 끝까지 투혼을 발휘하며 최선을 다했다. 그의 장래는 눈부시다"라고 '나달의 젊은 후예'에게 찬사를 보냈다.

노박 조코비치는 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06억원)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카를로스 알카라스(스페인)를 3대1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메이저 20연승을 이어갔고 알카라스는 메이저 12연승 행진을 끝냈다.

조코비치는 통산 34번째 메이저대회 단식 결승에 올라 역대 최다인 개인 통산 23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눈앞에 뒀다. 조코비치가 우승하면 만 36세 21일로 이 대회 역대 최고령 우승자가 된다. 종전은 '흙신' 라파엘 나달의 36세 2일이다.

루드가 9일(한국시간)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츠베레프를 물리친 뒤 관중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사진 = 프랑스오픈 SNS]

이어 열린 4강전에서는 카스페르 루드(4위·노르웨이)가 알렉산더 츠베레프(27위·독일)를 3대0(6-3 6-4 6-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조코비치와 루드의 상대 전적은 조코비치가 4전 전승으로 앞선다. 네 번 모두 조코비치가 2대0으로 이겼다.

조코비치와 루드의 남자 단식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11일 밤에 벌어진다.

psoq133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이동관 사의 재가...탄핵 무력화+국정마비 피할 고육책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해 면직안을 재가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날 오후 예정된 본회의에서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를 강행하려는 상황에서 이를 무력화하려는 목적에 더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정 마비를 피하려는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자료사진=뉴스핌DB] 이 위원장은 이날 경기 과천 방통위에서 기자들과 만나 "탄핵 때문에 방통위 업무 공백이나 그런 사태들을 우려해서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서 대통령에게 (사의) 말씀을 드린 것은 맞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는 더불어민주당이 제출한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에 대한 보고를 마쳤다. 국회법상 탄핵소추안은 보고 후 24시간 이후부터 72시간 이내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표결해야 한다. 그러나 윤 대통령의 이 위원장의 면직안 재가로 표결 자체가 무산되며 민주당의 탄핵안 처리는 무력화됐다. 위원 정원이 5명인 방통위는 현재 이 위원장과 이상인 방통위원(부위원장) 2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이 위원장의 면직안이 재가되며 위원회는 의결 정족수 미달로 개최되지 못하게 된다. 위원회의 법적 최소 의결 정족수는 2인이다. 정가에서는 이 위원장의 사의 표명과 윤 대통령의 재가를 국정 마비를 피하려는 고육책으로 보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이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으로 인한 업무 차질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 국회는 지난 2월 8일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의 책임을 묻기 위해 이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의결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야당이 주도했다. 헌법재판소는 국회가 탄핵소추안을 의결한 지 167일 후에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이 장관 탄핵안을 기각했다. 탄핵안이 기각되며 정지됐던 이 장관의 권한은 회복됐지만 올 여름 심각했던 집중호우에 대한 대처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장관은 복귀 첫 일정으로 지난 7월 25일 피해가 심각했던 충남 청양군을 곧바로 찾았다. 이러한 경험에 비추어 윤 대통령은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가결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권한 정지로 인한 방통위 업무 차질을 피하기 위해 '사의 표명-재가-후임 인선'의 과정으로 가는 전략적 선택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방통위의 현재 주요 현안은 유진투자증권의 YTN 최대주주 변경승인이다. 방통위는 지난달 2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유진ENT의 YTN 최다액출자자(최대주주) 변경 신청에 대해 보류 결정을 내렸다. 방통위는 YTN 최대주주 변경승인에 대해 방송의 공정성·공적 책임 실현, YTN 발전을 위한 투자계획 등이 구체적이지 않고 재무적 위험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유진그룹에 추가 자료를 요청한 후 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이외에도 연합뉴스TV 최대주주변경 승인안도 보류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취임 후 가짜뉴스 근절 대책과 공영방송 이사회 구조재판 등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왔다. 이 위원장의 면직으로 당장의 차질은 있겠지만, 윤 대통령은 내년 총선 전까지 새 방통위원장 임명을 통해 방통위 현안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kimsh@newspim.com 2023-12-01 13:24
사진
30대 상무·40대 부사장···삼성전자 젊은 기술인재 임원 발탁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삼성전자가 작년보다 승진자폭을 줄인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글로벌 경영 불확실성 확대 속 이번 인사는 안정에 방점이 찍혔고, 미래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기술 인재를 다수 발탁하는 승진인사를 냈다. 삼성전자는 29일 임원인사를 통해 부사장 51명, 상무 77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 등 총 143명을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작년 승진자 수인 187명에 비해선 승진자 폭은 감소했다. 삼성전자 측은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미래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면서 "지속 성장을 위한 리더십 기반을 확대하고, 미래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소프트웨어와 신기술분야 인재를 다수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경영성과 낸 리더 부사장 승진...미래지속 성장 기반 삼성전자는 경영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갖춘 리더들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을 강화했다. 이번에 승진한 손태용 DX부문 VD사업부 Micro LED팀장(부사장)은 풍부한 DTV 개발 경험을 토대로 사업부 주력 제품의 상품화에 공헌하고 Micro LED TV, 8K, QLED 등 프리미엄 제품 개발을 성공적으로 리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29일 임원인사를 통해 부사장 51명, 상무 77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 등 총 143명을 승진시켰다. [사진=뉴스핌DB] 김성은 DX부문 MX사업부 스마트폰개발2팀장(부사장) 갤럭시 S시리즈, 폴더블 등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 소프트웨어 개발을 주도, 신규 기술발굴에 기여하며 모바일 비즈니스 성장을 견인했다. 임성택 DX부문 DA사업부 Air Solution개발그룹장(부사장)은 기계, 전기, 전자 융복합 기술을 보유한 부품 개발 전문가로서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의 친환경, 프리미엄 라인업 제품 개발에 공헌했다. 강동구 DS부문 메모리사업부 Flash설계2팀장(부사장)은 Flash 제품 설계 전문가로서 세계 최고 용량, 신뢰성의 8세대 V낸드 개발 및 사업화를 주도했고, 9세대 V낸드 개발을 위한 회로 요소기술 확보에 기여했다. 김일룡 DS부문 S.LSI사업부 제품기술팀장(부사장)은 Logic 공정 기술 전문가로 설계·공정 최적화를 통한 선단공정 안정성 확보하고 수율 개선 등으로 S.LSI 제품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차기 신기술 분야 우수인력 다수 승진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혁신을 주도해온 소프트웨어 전문가와 차기 신기술분야 우수인력을 다수 승진시켜 미래 핵심 성장동력을 확보하고자 했다. 이주형 DX부문 CTO Samsung Research AI Methods팀장(부사장) 인공지능(AI)알고리즘 설계 전문가로서 자체 생성형 언어, 코드 모델 개발을 리딩하고 선행연구와 전략방향 수립을 주도하며 제품과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양병덕 DX부문 MX사업부 Display그룹장(부사장) 갤럭시 스마트폰의 펀치홀, UDC, 야외 시인성 개선 기술을 구현했다. 폴더블에 S-Pen 솔루션을 적용하는 등 갤럭시 Fold 시리즈 대세화에 기여했다. 현상진 DS부문 CTO 반도체연구소 차세대공정개발실장(부사장) 차세대 반도체 공정개발 전문가로 Logic 제품 미세공정 확보를 주도해 세계최초 GAA를 적용한 3나노 제품 양산화 성공에 기여했다. 김병승 DS부문 S.LSI사업부 CP 소프트웨어개발팀 상무는 모뎀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ModAP, Thin Modem 소프트웨어 적기 개발 및 위성통신 솔루션 확보 등을 통해 Modem 사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 ◆30대 상무, 40대 부사장 발탁...젊은임원 전진배치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를 통해 성장 잠재력을 갖춘 30대 상무∙40대 부사장을 발탁해 젊은 임원들을 다수 배출했다. 박태상 DX부문 생산기술연구소 스마트팩토리팀장 부사장은 48세로 폴더블 등 전략제품에 적용된 부품 개발 및 기술고도화에 기여했다. 또 제조, 물류, 로봇 자동화 및 지능화를 이끌며 사업 성과에 공헌했다. 손왕익 DX부문 MX사업부 스마트폰개발1그룹 상무는 39세로 하드웨어 개발 전문가로서 갤럭시 S 시리즈의 선행 개발을 리딩하면서 혁신기술 및 특허기술을 다수 확보하며 제품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삼성전자는 2024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했으며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abc123@newspim.com 2023-11-29 09:48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