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칼로리·설탕 덜어내니 '대박'...사이다도 과자도 '제로', 왜?

기사입력 : 2022년06월25일 08:36

최종수정 : 2022년06월25일 08:36

롯데제과 '제로', 론칭 한 달 만에 빼빼로만큼 팔렸네
초도물량 소진 등 물량 부족에...생산량 늘리기도
"설탕 빼도 맛있다" 인식에...다이어트·몸관리族 각광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식품업계에 칼로리와 당류 함량을 낮춘 '제로 '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탄산음료부터 디저트에 이르기까지 '제로' 제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것이다. 업체들은 앞다투어 '제로' 카테고리를 확장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가 지난달 선보인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는 출시 한 달 만에 20억원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꼬깔콘, 가나초콜릿, 빼빼로 등 롯데제과 내 다른 브랜드의 월간 매출액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성적이다.

[사진= 롯데제과]

'제로'는 설탕 대신 에리스리톨, 말티톨 등 대체감미료를 사용해 칼로리를 낮춘 디저트 브랜드로 과자류인 제로초콜릿칩쿠키, 제로 후르츠젤리, 제로카카오케이크와 빙과류인 제로아이스콜라, 제로아이스초코바 등 5종으로 구성됐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9월 '제로 프로젝트'를 통해 과자 및 빙과류 2종의 시제품을 출시,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제로' 브랜드를 전격 론칭했다. '제로'는 출시 초반부터 초도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일부 유통점에서는 제품 공급에 차질을 빚는 등 물량 부족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롯데제과는 제품 판매 추이에 따라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는 입장이다.

당초 제로 콜라, 제로 사이다 등 음료 시장이 주도했던 '제로' 열풍이 제과시장으로 옮겨가고 있는 모습이다. 음료시장에서는 이미 지난해부터 '제로 탄산음료'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성장이 진행 중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초 선보인 '칠성사이자 제로'와 '펩시 제로슈거'의 판매 호조로 제로 탄산음료 부문 연간 매출액이 2020년과 비교해 875억원가량 증가하는 등 실적 개선을 이룬 바 있다. 현재 칠성사이다 제로와 펩시 제로슈거는 각각 매월 1000만캔(250ml 기준)씩 판매되면서 시장에 안착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에도 롯데칠성음료는 과일향 탄산음료 '탐스 제로' 3종, 에너지 음료 '핫식스'의 제로 버전인 '핫식스 더킹 제로'를 선보이는 등 제로 칼로리를 내세운 신제품 음료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조만간 대표 제품 밀키스의 제로 버전인 '밀키스 제로'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제로 탄산의 원조인 코카콜라음료도 '코카콜라 제로', '스프라이트 제로' 등 저당, 저칼로리 제품의 판매 호조로 지난해 음료사업 매출액이 2020년 대비 5.2%가량 증가했다. 동아오츠카의 제로칼로리 제품인 '나랑드사이다'도 2020~2021년 각각 매출신장율 110%, 90%를 달성하는 등 최고 매출을 기록 중이다.

업체들의 신제품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농심은 지난 4월 자사가 수입·판매하는 '웰치소다'의 제로 칼로리 버전인 '웰치제로 그레이프맛'과 '월치제로 오렌지맛' 등 2종을 출시했으며 일화도 최근 설탕과 카페인을 넣지 않은 '부르르 제로콜라 카페인프리'를 선보였다. 또한 웅진식품은 최근 제로칼로리를 앞세운 과일 탄산음료 '815피즈 제로'를, 코카콜라음료는 에너지음료인 몬스터에너지 제로슈거를 선보이는 등 제로 카테고리 확장에 나서고 있다.

실제 국내 제로 탄산음료 시장은 2016년 903억원에서 지난해 2189억원으로 5년 사이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간 3~4%가량 성장한 전체 탄산음료 시장 규모와 비교하면 제로탄산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저칼로리, 저당을 앞세운 '제로' 제품의 인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졌을 뿐만 아니라 설탕 대신 대체감미료를 적용한 제로 제품의 맛이 오리지널 대비 큰 차이가 없다는 인식도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칼로리 저감과 당류 저감은 식음료기업들이 오래 전부터 추진해온 활동으로 일시적인 유행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건강을 챙기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만큼 내부에서도 다양한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한 제품을 계속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romeo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與 '차기 당대표' 1위 유승민…지지층선 이준석 '선두'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1위, 이준석 전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달 8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차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결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 18.8%,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이 9.9%로 뒤를 이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4.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후보는 3.9%, 적합후보 없음은 21.6%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응답한 비율은 2.5%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 22.6%, 나경원 전 의원 21.8%, 안철수 의원 14.1% 순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11.8%로 4위를 차지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7.2%, 김기현 의원 5.9%, 장제원 의원 2.6%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 응답자 중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에서 이준석 전 대표 29.5%, 유승민 전 의원 20.1%, 안철수 의원 10.5% 순으로 나타났고 나경원 전 의원 8.9%, 김기현 의원 2.4%, 장제원 의원 1.9%, 주호영 비대위원장 1.6%로 집계됐다. 30대는 유승민 전 의원 20.6%, 이준석 전 대표 18.5%, 안철수 의원 14.2% 나경원 전 의원 10%, 주호영 비대위원장 2.2%, 김기현 의원 1.5%로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 16.1%, 나경원 전 의원 11.2%, 안철수 의원 7.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2.3%, 김기현 의원 2%, 장제원 의원 1.7% 순으로 조사됐다. 50대 응답자는 유승민 전 의원 25.5%, 이준석 전 대표 18.5%, 나경원 전 의원 11.5%, 안철수 의원 6.6%, 김기현 의원 4%,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장제원 의원 각 3.5%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4%, 이준석 전 대표 14.8%, 나경원 전 의원 13.3%, 안철수 의원 10.9%, 주호영 비대위원장 8%, 김기현 4.4%,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이준석 전 대표 24.3%로 1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전 의원 22.9%로 뒤를 이었고, 안철수 의원 11.1%, 나경원 전 의원 9.8%, 주호영 비대위원장 2.9%,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승민 전 의원 23%, 이준석 전 대표 13.4%, 나경원 전 의원 12.8%, 안철수 의원 8.7%, 주호영 비대위원장 5.3%,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8%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유승민 전 의원 20.7%, 이준석 전 대표 20.1%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안철수 의원 11.6%, 나경원 전 의원 10.6%, 주호영 비대위원장 5.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2%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와 인천은 유승민 전 의원 22.8%, 이준석 전 대표 19.8%, 나경원 전 의원 12.2%, 안철수 의원 8.4%, 주호영 비대위원장 4.4%,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5%, 이준석 전 대표 17.2%, 안철수 의원 15.6%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의원(11.4%)이 뒤를 이었고, 김기현 의원 1.8%, 주호영 비대위원장 0.7% 순으로 집계됐다. 강원과 제주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30%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준석 전 대표 20.6%, 나경원 전 의원 18%, 안철수 의원 6.2%, 주호영 비대위원장 3.3% 장제원 의원 2%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20.3%)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1%로 뒤를 이었고,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 11%, 김기현 의원 6.5%, 주호영 비대위원장 5.4%, 장제원 의원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기록했다. 나경원 전 의원 1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는 13.3%로 3위에 그쳤다. 안철수 의원 8.6%, 주호영 비대위원장 4.9%, 김기현 의원 4.5%, 장제원 의원 4.4%로 나타났다. 끝으로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31%로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많은 선택을 받았고, 이준석 전 대표(17.3%)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 의원은 6.6%, 나경원 전 의원 3.2%, 주호영 비대위원장 2.6%, 장제원 의원 1.7%, 김기현 의원 1.6%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2-08-17 06:20
사진
보수의 데결집?...취임 100일 맞은 尹대통령 지지율 30.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에 복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지지율 반등을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직전 조사 대비 큰 변화는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7%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16 oneway@newspim.com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7.6%로 0.4%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지난주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긍·부정 격차는 37.4%p다. 여전히 전 연령,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으며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7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