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세계경제 불안에 달러화 강세…유로/달러 20년만에 등가 근접

기사입력 : 2022년05월19일 20:16

최종수정 : 2022년05월20일 07:33

유로/달러 환율 1.05달러로 지난 6월 1.22달러서 하락
우크라침공, 성장세 둔화, 연준의 긴축 등에 달러 강세
ECB·연준 간 정책 괴리도 유로/달러 등가 근접 이유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글로벌 침체 우려에 미 달러화가 초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유로/달러 환율 19일(현지시간) 20년 만에 처음으로 등가(1달러=1유로)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미국 CNBC가 보도했다.

이날 유럽 시간 오전 유로/달러 환율은 1.05달러로 등가에 한층 가까워졌다. 지난해 6월 1.22달러였던 데서 크게 내렸다. 주초에는 일시 1.03달러까지 내리기도 했다.

유로화와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 리스크 회피+연준·ECB 통화 정책 괴리...유로/달러 등가 근접 원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치솟는 물가, 공급망 차질, 경제 성장세 둔화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등의 긴축 정책에 투자자들이 전통적인 안전자산인 달러로 몰리며 미 달러화는 강세를 이어오고 있다. 

유럽과 미국의 통화정책 괴리(다이버전스) 역시 유로·달러의 등가를 부추기는 또 다른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이달 초 기준금리를 50bp 올렸다. 올해 들어 두 번째 금리 인상으로, 연준은 앞으로 두 차례 회의에서 50bp씩 금리를 추가로 인상할 가능성을 예고했다. 

또 앞서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행사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분명하고 확실하게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계속 (금리 인상을) 밀어붙일 것"이라며 물가가 연준의 안정 목표 2%에 도달할 때까지 통화긴축을 늦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반면 유럽중앙은행(ECB)은 역대 최고로 치솟은 유로존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금리 인상에 나서지 않았으며, 채권 매입을 가능한 한 빨리 마치겠다는 방침만 밝혀왔다.

연준이 통화 정책 긴축 모드로 돌아서며 유동성 흡수에 나서는 반면, ECB는 사상 최고 수준의 인플레이션에도 금리 인상을 미루고 있어 달러의 강세와 유로의 약세가 심화되며 두 통화가 등가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다.

◆ JP모간 "유로/달러 완전 등가 이를 가능성은 낮아"

다만 JP모간의 FX 전략가인 샘 지에프는 유로/달러 환율이 완전히 등가 수준에 이를 가능성은 낮은 걸로 평가했다. 그는 통화 등가가 이뤄지려면 "미국에 비해 유로존의 성장 전망이 크게 하향 조정되야 할 건데, 그럴 가능성이 크지는 않고 그렇다고 해도 유로/달러 등가가 이뤄지는 건 정말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향후 2~3년 ECB가 금리 인상에 나서며 마이너스 금리에서 벗어나고 유로존 채권 시장에서 자금이 유출될 가능성이 적은 만큼, 리스크/리워드(부담 위험 대비 수익) 측면에서 유로가 현재 "매우 싸다"고 평했다.

그는 "향후 2~3년 뒤 많은 고객들이 유로를 1.05달러 아래서 매입한 게 나쁜 결정이 아니었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