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美·유럽 증시서 금융위기급 '자금 엑소더스'...월가 "더 빠진다"

기사입력 : 2022년05월16일 13:47

최종수정 : 2022년05월16일 16:15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에서도 지난 5주 동안 370억달러 가까이가 빠져나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약세장이 지속되면서 헤지펀드들 역시 미국 주식시장에서 빠르게 발을 빼고 있으며, 큰 손들의 매도가 빨라지면서 지수가 또 다시 하락 압박을 받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타델증권 거래대표 피터 가이아치는 "지수가 매일 2.5~3.5% 수준의 일일 낙폭을 보이는 것은 단순히 거래 변동성 때문이 아니다"라면서 " (차입과 투자를 줄이는)디레버리징이 진행 중이며, 단순한 노이즈에 그치지 않고 투자자들이 리스크 오프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S&P500지수와 스톡스600지수 1년 추이 비교 [사진=마켓워치 그래프] 2022.05.16 kwonjiun@newspim.com

◆ 월가 "추가 하락 불가피" 경고

한편 월가 전문가 상당수는 추가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S&P500지수의 과거 주요 기술선을 비교했을 때 주요 지지선에 도달하기 전에 14% 가까이 추가 하락할 것으로 보이며, 주가가 1년래 최저치까지 밀린 기업들의 비중이 지난 2018년 경기 둔화 위기 당시와 비교했을 때 훨씬 적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S&P500지수에서 주가가 1년래 최저치로 밀린 기업들의 비중이 현재는 30%인 반면 2018년에는 50%에 육박했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무려 82%에 달했다는 것이다.

또 스톡스유럽600지수가 지난주 과매도 영역에 진입한 것과 달리 S&P500의 14일 상대강도지수(RSI)는 아직은 바닥이 아님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독일 콤디렉트 은행 전략가 안드레아스 립코우는 "투자자들이 특히 기술 및 성장주를 중심으로 포지션 축소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투자 심리가 더 큰 폭으로 악화돼야 잠재적 바닥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에 민감한 경기순환 업종들이 방어주에 비해 급격한 하락을 보이는 등 투자자들의 방어 심리가 높아진 점도 당분간 하락 흐름이 이어질 것임을 시사한다. 바클레이스와 모간스탠리 전략가들은 올해 스톡스600 방어지수가 보합에 그친 반면 경기순환 업종은 15% 떨어진 상황에서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의 직격타를 맞고 있는 기술주도 멀티플이 20배 정도로 2020년 4월 이후 최저치로 내려왔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연준 충격이 더 오래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데이바이데이 SAS 기술애널리스트 발레리 개스탈디는 기술업종이 10% 더 빠져야 바닥을 다질 것으로 내다봤고, BRI자산운용 최고경영자(CEO) 댄 보드먼-웨스튼 역시 기술주 투자 심리가 수주 또는 수 개월 간 추가 악화될 것으로 점쳤다.

물론 일각에서는 지금이 바닥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골드만삭스 피터 오펜하이머는 지금이 저가매수 적기라고 주장했고, 그레이트 힐 캐피탈 회장 토마스 헤이예스는 인텔이나 시스코와 같은 기술업종의 멀티플이 매력적인 수준으로 내려왔다고 강조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앞 황소와 곰 동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2.6%...부정평가 53%로 최고치 기록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2.6%로 3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2주 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데 이어 부정평가와의 격차는 10%p 이상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2.7%p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7.05 oneway@newspim.com 반면 부정 평가는 53%로 3.2%p 상승했다. 지난달 초 3회차 조사 당시 40.2%에서 30여일 만에 10%p 이상 급증했다. 긍·부정 간 격차 역시 10.4%p로 오차범위 밖까지 벌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지난 조사 당시 53.4%에서 한 주 만에 61.3%로 올랐고 40대 역시 57.9%에서 66.1%로 급등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이끌었다. 이 외에도 ▲30대(부정 50.4%/긍정45.6%) ▲50대(부정 59.3%/긍정 39.3%) 등 대다수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만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55.8%로 부정평가(37.2%)에 앞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부정 33.5%/긍정 6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특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지난 조사에서 부정 평가 비율이 더 높게 형성됐다가 이번 조사에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지역은 지난 조사 당시 긍정 평가 비율이 더 높았으나 한 주만에 지지율이 역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부정 53.5%/긍정 42.6%) ▲경기·인천(부정 54.7%/긍정40.5%) ▲대전·충청·세종(부정 50.9%/긍정 46.5%) ▲강원·제주(부정 50.9%/긍정 38.8%) ▲부산·울산·경남(부정 54.%/긍정 43.0%) ▲전남·광주·전북(부정 66.8%/긍정 27.0%)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7-06 06:00
사진
이재명 당대표 출마에 민주 지지층 71% '압도적 찬성'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오는 8월 28일에 열릴 예정인 가운데 유력 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를 반대하는 여론이 더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높게 나타났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반대 의견이 높게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동안 1028명을 대상으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찬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찬성은 41.8%, 반대는 51.2%로 나타났다.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9.4%p다. 세부적으로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매우 찬성한다'는 26%, '찬성하는 편'은 15.8%였으며, '매우 반대한다'는 32%, '반대하는 편'은 19.2%다. 잘모름은 7%다. 민주당 핵심지지층인 40대에서는 찬성의견이 58%였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70.7%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민주당 핵심 지지지역인 호남에서는 찬성 47.1% 반대 40%로 찬성과 반대 의견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반대의견은 국민의힘 핵심지지층인 60세이상, TK 에서 각각 61%, 66.8%,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78.5%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연령대별로는 18세 이상 20대, 30대, 60세 이상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반대 의견이 높았으며, 40대와 50대에서는 매우 '매우 찬성한다'는 의견이 각각 34.5%와 32.1%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39%에 그친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53.5%로 집계됐다. 여성은 찬성 45%, 반대 48.9%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47%로 조사됐으나, 서울과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강원·제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등에서는 모두 반대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70.7%, 반대한다는 의견은 23.3%였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15%, 반대한다는 의견은 78.5%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taehun02@newspim.com 2022-07-06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