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방·안보

속보

더보기

[분석] "북한 코로나19 확산으로 7차 핵실험 포기 가능성 희박"

기사입력 : 2022년05월12일 13:05

최종수정 : 2022년05월12일 16:53

정성장 "오히려 주민 사기 진작 시도할 것"
"6월초 당 전원회의 방역위기 극복안 모색"
"핵무력 강화 재확인‧강대강 기조 천명 예상"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북한이 1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지만 7차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포기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전문가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이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8차 정치국 회의를 열어 오는 6월초 당 중앙위 전원회의 개최를 결정하며 "오늘에 이르는 2년 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그동안 전 세계적으로 몰아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다고 대내외에 발표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날 북한이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을 통해 일제히 공개한 것은 그만큼 감염 상황이 심각하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치국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12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바이러스 유입을 인정하고 최대 비상방역체계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까지 열어 주재하면서 "이번 최대 비상방역체계의 기본 목적은 우리 경내에 침입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파 상황을 안정적으로 억제‧관리하며 감염자들을 빨리 치유시켜 전파 근원을 최단 기간 안에 없애자는데 있다"고 지시했다.

북한이 윤석열정부 출범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오는 20~22일 첫 방한을 전후로 각종 도발과 무력시위를 이어가면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7차 핵실험을 재개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북한은 지난 4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성능시험으로 보이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지난 7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수중 잠수함에서 발사했다. 하지만 극히 이례적으로 북한이 관영매체들을 통해 발사 사실 자체를 전혀 언급하지 않았었다.

따라서 북한의 이번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7차 핵실험과 추가 도발에 영향을 미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12일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진자 발생으로 북한의 올해 경제목표와 방역정책 수정이 불가피해졌다"면서 "북한이 오는 6월 초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열어 현재의 방역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3월 25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사진=노동신문]

또 정 센터장은 "대북 강경 입장을 가진 윤석열정부에 맞서기 위해 핵무력 강화 입장을 재확인하고 강대강 기조를 천명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북한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해서 북한이 7차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포기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분석했다. 

정 센터장은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으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북한 지도부는 오히려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로 주민들의 사기를 진작시키려 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북한이 중국처럼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 주민들의 생산활동을 아예 중단시키고 아파트에 거의 감금하는 것과 같은 극단적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 센터장은 "대신에 지역 간 이동을 차단하고 한 지역 안에서도 생산 단위, 생활 단위 간 사람과 물자의 이동을 금지하는 조치만 먼저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역 간 그리고 생산 단위 간 사람과 물자 이동이 차단되면 제품 생산에 필요한 물자의 공급도 중단될 수밖에 없어 결국은 생산활동도 중단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따라서 정 센터장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북한은 심각한 식량난과 현재 중국이 직면하고 있는 것과 같은 대혼란에 직면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kjw861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