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유럽증시] 기술주·자동차주 하락에 일제히 내림세

기사입력 : 2022년01월29일 03:12

최종수정 : 2022년01월29일 03:12

미국 금리인상 우려와 우크라이나 지정학적 리스크
프랑스, 유로존서 코로나 팬데믹 가장 빠른 회복세

[샌프란시스코=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28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사진=로이터 뉴스핌]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78포인트(1.02%) 하락한 465.55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205.32포인트(1.32%) 빠진 1만5318.95를 기록했다. 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57.92포인트(0.82%) 내린 6965.88,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88.24포인트(1.17%) 하락한 7466.07에 마감했다.

유럽증시는 미국의 금리인상 우려와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긴장감 속에 자동차와 기술주들이 하락을 주도했다. 이번 주 초 미 연준 정책 회의에서 나온 매파적 메시지에 따라 유로존 채권 수익률이 상승했다.

AJ 벨의 재무 분석가인 대니 휴슨은 로이터 통신에 "현재로서는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 일이 많다"며 "유럽 시장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Fed)의 점점 더 매파적으로 변하는 스텐스가 자본시장의 유동성에 대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깨달은 것 같다"고 말했다.

지정학적 리스크도 여전하다. 러시아는 이날 미국의 안보 제안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강력한 신호를 보냈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2월에 우크라이나를 침공 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날 월가 대형은행들과 러시아 금융제재에 대해 논의했다.

이쿼티 캐피탈의 시장 분석가인 데이비드 매든은 로이터 통신에 "주말이 다가오면서 우크라이나 국경과 러시아군의 상황과 관련해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며 "시장의 두려움은 주식 시장이 문을 닫은 48시간 사이 긴장감이 고조되며 우려했던 일이 벌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기술주는 2.1% 하락해 2008년 이후 최악의 달을 기록하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자동차 업종 역시 하락을 주도했는데, 특히 볼보(VOLVb)는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발표하면서 3.5% 내렸다.

여기에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 심리는 1월에 악화되었는데, 이는 산업 및 서비스 부문의 하락세 떄문이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은 지난해 마지막 분기(10~12월)에서 예상보다 더 나쁜 마이너스(-) 0.7% 성장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프랑스는 유로존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국으로서 코로나19 위기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됨에 따라 작년에 7% 성장을 기록하면서 50여 년 동안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종목별로 보면 루이비통을 보유하고 있는 LVMH(LVMH)는 분기별 매출 성장이 가속화됐다고 발표한 후 3.2% 상승했으며 스웨덴의 H&M(HMb)은 예상보다 큰 9~11월 이익 증가를 발표한 후 5.1% 올랐다.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ELUX.B)는 글로벌 공급망 문제가 지속될 것이라고 밝힌데다 4분기 이익이 감소했다고 발표한 후 3.5% 하락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