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국무부, EU 제출 북한인권결의안 지지…"공동제안국 참여"

북한 "허위날조로 가득한 모략적 결의안" 반발

  •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09:20
  •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유엔(UN)에 제출된 유럽연합(EU)의 북한인권결의안을 지지한다며 공동제안국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 개발 정황에도 우려를 표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9일(현지시각)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미국은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유럽연합의 북한인권결의안 초안에 대한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고 "우리는 이 결의안이 총회에 상정된 이래 매년 공동제안국에 이름을 올려왔다"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사진=로이터 뉴스핌]

슬로베니아가 EU를 대표해 지난달 말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제출한 북한인권결의안 초안은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들에 대한 책임 추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인도적 위기 대응을 강조하고 있다.

결의안 초안에는 일본,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 약 35개 국가가 참여했다. 미국은 초안에는 이름을 올리지 않았지만, 결의안이 제3위원회에 제출된 뒤 공동제안국에 합류했다.

북한은 이번 결의안에 대해 "허위날조 자료들로 가득 채워진 모략적인 결의안"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워싱턴의 싱크탱크가 최근 분석한 북한의 우라늄 농축공장 가동 정황에 대해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안보와 세계 비확산 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초점을 맞춘 외교의 긴급성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지난 8일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고농축우라늄 생산에 쓰이는 우라늄 정광을 만들어내는 황해북도 평산의 우라늄 정련 공장을 계속 가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평산 우라늄 정련 공장 해체는 향후 북미 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 합의의 필수적 요소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CSIS 연구팀의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정보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