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尹, 대장동 의혹 진상 밝혀라"

16일 페이스북, "대장동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등장"
검찰, 성남시청 압수물 분석 중..남욱 변호사 소환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10월16일 16:49
  • 최종수정 : 2021년10월16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같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은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검찰청이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시 대장동 관련 대출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당시 중수2과장으로서 주임검사였던 윤 후보와 관련 있다는 주장이다.

이 후보는 "이 대출을 일으킨 A씨는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당시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 씨의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세사람이 등장한다"고 윤 후보를 겨냥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송영길 대표와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2021.10.13 kilroy023@newspim.com

이 후보는 윤 후보가 대장동 관련 의혹이 있을 때마다 우연이라고 주장하는 점도 지적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며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님에겐 이해못할 우연이 너무 많다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대장동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차장검사)은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남욱 변호사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자회사 천화동인 4호의 소유주로 대장동 의혹 '키맨'이다. 그는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해 18일 새벽 5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수사팀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해 대장동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