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현장] 삼성, '7만개 청년일자리 창출'…"이재용 부회장의 과감한 결단"

SSAFY에서 김부겸 총리와 간담회
코로나 취업난, 청년 일자리로 화답
취업제한 의식한 듯 공개 발언 자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6:1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청년들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첫 외부 공식 일정을 가졌다. 지난달 13일 가석방 출소 이후 한달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멀티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기다리고 있다. 2021.09.14 pangbin@newspim.com

◆20분 먼저 도착해 총리 맞이…취재진 질문에는 말 아껴

이날 오전 SSAFY 캠퍼스 로비는 출입이 제한된 상태였다. 로비 입구에는 'STAFF'라는 명찰을 착용한 사람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로비 정면에는 큼지막한 스크린이 설치돼 있었다. 화면에는 '청년희망ON' '총리님의 방문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행사 준비 1시간30여분 전부터 건물 안팎은 정부와 삼성 측 관계자들로 분주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의 개인 일정이 아닌 국무총리의 공식 일정인 만큼 말을 아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내부 출입이 제한돼 관계자들 역시 직접적인 상황 파악이 어려웠다.

행사가 가까워지자 경호원들이 무전으로 응답을 주고 받았다. 경찰 승합차도 도착해 사복 경찰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오전 11시5분경 이 부회장이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첫 외부 활동에 대한 소감을 부탁드린다'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고 빠르게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이 부회장은 로비에서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김부겸 총리를 기다렸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청년희망ON' 파트너로서 협약식을 갖는 것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다음에 (말씀드리겠다). 행사 준비를 해야 된다"며 말을 아꼈다.

이 부회장은 11시30분경 도착한 김 총리를 맞이하며 행사장으로 이동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왼쪽)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멀티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1.09.14 pangbin@newspim.com

◆가석방 이후 첫 키워드는 '청년'…3년간 7만개 일자리 창출

이날 삼성은 정부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총리실 주관의 청년 교육과 일자리를 연계한 사업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일 KT와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삼성은 연간 1000명 수준의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내년부터 2000명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SSAFY는 삼성전자가 차세대 소프트웨어(SW) 인력 양성을 위해 기획한 취업 연계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교육생은 월 100만원의 교육보조금을 지급 받는다.

또한 삼성은 사회적 공헌활동(CSR)을 통해 향후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앞서 삼성은 지난달 24일 청년 4만명을 직접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으로 3년간 모두 7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셈이다.

김 총리는 "과감한 결단을 내려준 이 부회장과 삼성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고 이건희 회장님께서는 인재를 매우 중요하게 여겼다"며 "생전에 '기업의 모든 성공은 인재에 달려 있다'고 강조하셨는데 오늘 삼성이 큰 힘을 모아주신 것도 회장님의 그런 뜻이 담겨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정말 국민의 기업, 삼성다운 과감한 결단"이라며 "삼성은 가치 있는 사회공헌을 하고, 기업들은 삼성이라는 최고의 기업에서 교육된 인재를 채용하고, 우리 사회는 청년 일자리가 늘어나고, 대한민국의 국가경쟁력은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 측 인사로 김 총리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에서는 이 부회장과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의 사회적 공헌활동이 우리 사회에 더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사회적 공헌활동에 대한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