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1일 OPEC+ 회의, 증산 정책 유지 여부 관심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08:59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0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으로 구성된 협의체 OPEC 플러스(+)가 1일(현지시간) 원유 생산 정책 회의에서 기존에 합의된 증산 결정을 유지할지 주목된다.

원유 배럴 [사진= 로이터 뉴스핌]

화상으로 진행되는 OPEC+ 회의는 세계 표준시(GMT) 기준 1일 오후 3시(한국시간 2일 자정)에 예정돼 있다.

산유국들은 8월부터 매달 하루 40만배럴씩 증산에 나서 그동안의 감산폭을 줄이기로 지난 7월 회의 때 합의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코로나19(COVID-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유가는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합의된 감산 완화에 따라 공급량은 느는데 코로나19 재확산 속 수요는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로이터통신은 여러 소식통을 인용, OPEC+ 산유국들이 기존 합의된 내용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식통들은 아직 대중에 공개되지 않은 OPEC+ 공동기술위원회(JTC)의 2021-2022 시장 보고서 내용을 언급, 올해 세계 경기회복에 따라 하루 90만배럴 가량의 공급부족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보고서에는 내년에 하루 160만배럴이 추가 공급될 것이라는 전망이 적시됐다는 전언이다. 이는 250만배럴에서 정정됐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