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사,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

한영석 사장 "양보와 대화 통해 빠른 시일 내 교섭 마무리"

  • 기사입력 : 2021년08월30일 15:42
  • 최종수정 : 2021년08월30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현대중공업 노사는 30일 울산 본사에서 '2021년 임금협상' 상견례를 갖고 2021년 단체교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상견례에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과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조경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지부장을 비롯해 노사 교섭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현대중공업 노사가 30일 울산 본사에서 '2021년 임금협상 상견례'를 가졌다. [사진=현대중공업] 2021.08.30 wisdom@newspim.com

현대중공업 노사는 교섭위원 소개 및 인사와 함께 향후 단체교섭 일정 등 기본사항을 협의했다.

한영석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강재가 인상 등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지만 노사가 힘을 합치면 최고의 회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예년보다 조금 늦게 시작했지만 노사가 양보와 대화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교섭을 마무리 짓고 새로운 노사문화를 정착시켜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호규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조합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줄 수 있는 교섭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경근 지부장도 "내년 창사 50주년을 앞두고 이번 단체교섭이 노사가 신뢰를 구축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지난 6월 기본급 12만304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금 산출 기준 마련 등의 내용을 담은 2021년 단체교섭 요구안을 회사에 전달했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7월 2019·2020년 2년치 단체교섭을 타결한 이후 안전·영업·생산 등에서 회사 재도약에 협력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몇 년간의 단체교섭과 다른 양상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