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제주

제주 주말동안 강풍 동반 최고 400mm 비…남부·산지 집중

  • 기사입력 : 2021년08월21일 12:33
  • 최종수정 : 2021년08월21일 1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도에 21일 산지와 남부를 중심으로 천둥 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21일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산둥반도 남쪽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도는 이날 오후부터 22일 새벽과 오후 사이  산지와 남부를 중심으로 강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풍랑을 피해 한림항에 정박중인 어선들 2021.08.21 mmspress@newspim.com

예상강수량은 100~300mm로 산지에서는 최고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예상했다.

제주도는 산지와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면서 북서부해안 지역은 상대적으로 강수량이 적어 지역편차가 클 것으로 예측했다.

제주기상청은 제주 남부를 중심으로 짧은 시간 동안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동반할 것으로 보여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가 예상되고 계곡이나 하천에도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제주기상청은 21일 제주도 산지와 추자도에 바람이 35~55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22일 오전에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강한 바람에 의해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비닐하우스, 공사장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행자 안전과 시설물 점검에도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상에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면서 제주도 남쪽 먼바다, 오전에는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서쪽 먼바다에 강풍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겠고 정박중인 소형 선박간의 충돌로 파손될 가능성이 있다며 시설물 안전관리와 해양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mmspre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