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UPC 기술로 탄생한 '카메라 구멍 없는' 갤럭시Z폴드3

투과율 높인 혁신적 픽셀 구조로 UPC 기술 완성도 제고

  • 기사입력 : 2021년08월18일 10:43
  • 최종수정 : 2021년08월18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18일 스마트폰의 전면 카메라를 패널에 내장해 카메라 홀을 없앤 'UPC(Under Panel Camera)' 기술을 공개했다.

이 기술은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Z폴드3'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최초 적용됐다.

삼성디스플레이의 UPC 기술은 패널의 빛 투과율을 높인 'Eco²OLED™'와 픽셀 개구율 최적화 기술을 통해 가능했다.

특히 'Eco²OLED™'는 빛 투과율을 기존 대비 33% 이상 높인 기술로 패널 하단의 카메라 모듈에 전달 되는 빛이 늘어나면서 UPC의 상용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Eco²OLED™'는 높은 발광 효율로 소비전력을 크게 낮춘 저 소비전력 특성과 플라스틱 소재의 편광판을 사용하지 않아 유해 물질을 저감한 친환경적 특성을 가진 기술이라는 뜻이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저소비전력 기술 브랜드로, 현재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7개 국가에 상표출원을 마쳤다.

삼성디스플레이 UPC 최저 색편차 인증 마크 [제공=삼성디스플레이]

기존의 펀치홀 방식 스마트폰은 화면 비중을 높이면서 전면 카메라를 구현하기 위해 패널 일부분을 동그랗게 잘라내서 카메라 렌즈를 노출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반대로 UPC는 패널 하단에 카메라 모듈을 배치해 필요 시에만 카메라를 작동시켜 카메라를 쓰지 않을 때는 화면 전체를 100% 활용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UPC홀과 주변부의 색 편차를 최소화해 완벽에 가까운 풀 스크린을 구현하는 기술도 확보했다.

글로벌 인증 기관인 UL은 삼성 UPC와 주변부 패널의 색 편차가 JNCD(Just Noticeable Color Difference:색정확도를 나타내는 단위) 기준 1이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UPC홀과 주변부의 화질 차이를 최소화함으로써 높은 몰입감을 제공할 수 있었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디스플레이 업계는 대화면 스마트폰 수요 확대에 맞춰 베젤을 줄이고 카메라 홀을 최소화하는 등 화면 비중을 높이는 노력을 계속해왔다"며"UPC는 풀 스크린을 구현하는 디스플레이의 최종 기술로 소비자들에게는 완전히 다른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