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대변인 "김건희 동거설 사실 확인 중...강력한 법적 조치하겠다"

"김종인, 킹메이커로 가교 역할 당연"
입당 논의 아직 많은 시간 남아있어

  • 기사입력 : 2021년07월28일 10:38
  • 최종수정 : 2021년07월28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과거 유부남인 양모 전 검사와 부적절한 동거를 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김병민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28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팀 내 네거티브 법률대응팀들이 있기 때문에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며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내용이 있다면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해서 또 다른 피해자가 양산되지 않도록 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예비후보 선거 캠프의 김병민 신임 대변인이 지난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캠프 인선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최지현 부대변인. 2021.07.25 pangbin@newspim.com

윤 전 총장 캠프는 전일 "열림공감TV, 경기신문 매체가 94세의 양 모 변호사(양 전 검사)의 노모를 신분을 속이고 만나 허위 내용의 진술을 유도한 것은 취재윤리를 위반한 수준이 아니라 '패륜취재'이자 심각한 범죄행위를 한 것"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이날 김 대변인은 "전혀 사실관계가 아닌 내용에 대해 전일 강력하게 캠프 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했고, 또 관련된 내용에 대해 추후 필요한 경우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얘기들까지 나눴다"면서 "정치 상황에서 후보에 관한 검증은 자연스럽게 이뤄져야 되는 일이지만, 이 과정에서 분명하게 지켜야 되는 취재윤리에 대한 기본이라는 게 있고, 또 법의 테두리를 지켜야 되는 내용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거설에) 관련된 변호사 같은 경우도 사실무근인 상황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는 만큼 대통령 후보 검증과 이를 지키기 위한 어느 정도까지의 선을 지켜야 될지에 대한 여부에 대해서도 충분히 숙고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이 윤석열 캠프에 합류하게 된 배경으로는 "대통령 선거 시기가 조금 더 빨라지고 있는 만큼 여러 뜻을 함께하는 정치인들과 함께 캠프를 꾸리고 캠프 중심의 정치를 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것 같고 여기에 대해서 (윤 전 총장의) 참여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전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교감했을 거라는 추측이 많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제 국민의힘과도 같이 협력해서 입당이든 어떤 결정이든 간에 손을 잡고 다 같이 정권교체의 길에 나서야 되는 건 매우 당연한 일"이라면서 "(김 전 비대위원장이) 중간에 가교 역할도 해야 될 것"이라고 답했다.

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같은 경우 정치 주요 원로로서 지난 4·7보궐선거 정말 어려웠던 국면에도 야권 전체의 승리를 이끌어냈던 대한민국이 자타공인하는 킹메이커가 아니겠느냐"며 "그런 김 전 비대위원장의 도움도 절실히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논의까지는 아직도 많은 시간 남아있다고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입당을 할 거냐 말 거냐 언제 할 거냐, 라는 얘기를 두고 시간을 허비하기에는 야권 전체의 정권교체에서 해야 될 일이 너무나 많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 입장에서도 바깥에 있는 수많은 사람과 협력해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인지에 대해 주력한 다음, 그 이후에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는 아직도 많은 시간이 남아있다"고 부연했다.

윤 전 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특검 연장론을 던진 데 대해서는 "국민의 목소리에 맞춰서 지극히 상식적인 주장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허익범 특검의 기한 연장을 통해서 밝힐 수 있는 의지들이 있을 때만이 지금 있게 되는 대통령 선거 국면에서 같은 범죄가 재발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야 된다고 외치는 많은 국민들의 목소리가 있는 만큼 여기에서 정치권의 목소리가 함께 덧붙여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