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문화 > 문화정책

[쉽게 쓰는 금융용어] '주식초보' 울리는 주식 용어, 우리말로 쉽고 바르게

  • 기사입력 : 2021년07월12일 16:27
  • 최종수정 : 2021년07월13일 10: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지난 4월부터 금융소비자보호법이 본격 시행되면서 외형상 소비자 권익이 크게 강화됐지만 금융 약관과 설명서에는 여전히 낯선 한자어와 외래어가 대부분입니다. 금융감독원 등 당국에서도 우리말 표준약관 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 변화를 체감하기엔 역부족입니다. 이에 뉴스핌은 '외계어' 수준의 금융용어 실태를 점검하고 쉬운 우리말로 순화할 수 있는 표현을 찾아보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경제활동까지 얼어붙었다. 많은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현명하게 돈을 모으기 위해 '주식'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외래어와 한자어, 신조어로만 불리는 주식 용어들이 어려움을 더하고 있다.

◆ PER·데이트레이딩→주가수익비율·당일매매로 순화

금융기관의 낮은 금리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투자를 위해 주식을 시작하고 있다. 하지만 주식 용어들 대부분이 외래어로 표기돼 있다. 주식을 시작할 때 눈여겨 봐야 할 부분이 바로 상장사의 재무재표이다.

재무재표 속에도 수많은 외래어가 많다. 이들 외래어들은 업계에서 많이 통용되지만 우리말로 순화하던지 우리말로 풀어서 함께 써주면 주식 초보자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겠다. 먼저 주가를 주당순이익으로 나눈 주가의 수익성 지표를 뜻하는 'PER(Price Earning Ratio)'은 '주가수익비율'로 순화해 사용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2021.07.12 alice09@newspim.com

주가수익비율과 함께 확인해야 하는 'PBR(Price Bookvalue Ratio)'은 주가가 한 주당 몇 배로 매매되고 있는지를 보기 위한 주가기준의 하나이다. 이는 '주가순자산비율'로 대체할 수 있다.

또 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당기순이익)을 그 기업이 발행한 총 주식으로 나눈 값을 뜻하는 'EPS(Earning Per Share)'는 '주당순이익'으로,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ROE(Return On Equity)'는 '자기자본이익률'이라는 다듬은 말로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외에도 주식의 단기 차익을 얻기 위해 움직임이 빠른 종목을 대상으로 투자하는 '데이 트레이딩(Day Trading)'은 '당일 매매'로, '코스피(KOSPI)'는 '종합주가지수'로 순화할 수 있다. 또 국립국어원은 '테마주'를 다듬은 말인 '화제주'로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 한자어부터 줄임말까지…총알·추매·평단→자금·추가매수·평균단가

주식용어는 한글로 풀이하기 전까지는 이해하기 힘든 외래어뿐 아니라 많은 한자어도 존재한다. 여기에 젊은 세대들도 주식 시장에 뛰어들면서 줄임말, 신조어도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1.07.05 photo@newspim.com

특히 국립국어원은 계속 생겨나는 신조어들에 대해 가급적 순화된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주린이'는 '주식'과 '어린이'의 합성어로 '주식초보'로, 갑작스레 주식이 하락하는 '떡락'은 '급하락'으로, 상승하는 '떡상'은 '급상승'으로, '총알'은 '자금'으로 순화해 사용 수 있다.

이외에도 줄임말로 사용하는 '추매'는 원래 단어인 '추가 매수'로, '평단'은 '평균단가', '이평선'은 '이동평균선'이라는 원래 단어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