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송영길 "가장 어려운 野 주자는 안철수와 오세훈, 4차혁명 이해"

기사입력 : 2021년07월05일 14:39

최종수정 : 2021년07월05일 14:39

윤석열·최재형 비판 "새로운 미래 못 그려"
"부동산 대출규제, 완화하는 방안이 옳다"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여권 입장에서 가장 어려운 야권 대선 주자가 누군지를 묻는 질문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해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이라고 답했다.

송영길 대표는 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토론회에서 "삼권분립 체제하에서는 입법부가 국가 체제를 그리고, 행정부가 집행하며, 사법부는 사후 평가를 한다"며 "준사법부 검사와 사법부 출신 판사가 새로운 미래를 형성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김동연 전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간적 의리나 본인의 자세를 보더라도 문재인 정부를 비난한 반사 효과로 대선에 나갈 것 같진 않다"며 "우리와 힘을 합칠 수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하여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07.05 photo@newspim.com

그러면서 "김 전 부총리가 민주당이나 여권 세력이 재집권하길 바라신다면 어떠한 형태로든 협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에 대해서는 "그냥 된 것이 아니다"라고 엄호했다. 송 대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26살 때 박근혜 대통령에 의해 지도부로 발탁됐다"며 "박성민 비서관은 이낙연 대표 시절 최고위원으로서 지도부에 발탁됐다. 지금부터는 박 비서관이 대통령 앞에서도 20대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할 수 있는 역량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최근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인사 책임으로 사임의사를 밝힌 이광철 민정비서관에 대해서는 "3월에 부동산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을 임명한 것은 대단히 안이한 태도였다"라며 "국민 정서보다는 자기가 잘 알아 선의로 봐준 검증이 아닌가 한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송 대표는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송 대표는 "김수현 전 정책실장이 부동산에서 너무 안이하게 대응했다"면서도 "부동산 공급이 900만호 늘었지만 무주택자 비율은 단 5% 내려갔다. 대출 규제도 완화하는 방안이 옳다"고 강조했다.

인천시장 재직시 추진하던 자신의 대표 정책인 '누구나집'이 아직도 제 궤도에 오르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료들이 매우 움직이질 않았다"면서도 "임대료에만 의존하는 주택공급 생태계가 아니라 케이터링, 카쉐어링 플랫폼을 통해 수익을 만드는 구조다. 사업자도 임대료 외에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당이 주도한 1가구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완화·양도세 중과세 대상 축소가 부자·기득권만을 대변한다는 지적에는 "오히려 2주택자와 3주택자 세금은 중과됐다"며 "1가구 1주택자는 배려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

withu@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