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백운규·채희봉·정재훈 기소…대전지검 부장검사 '만장일치' 동의

  • 기사입력 : 2021년06월28일 19:2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8일 1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의 부장검사들이 이 사건의 핵심인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3명에 대해 기소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지난 24일 부장검사 회의를 열고 백 전 장관,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기소해야 한다는 데에 만장일치로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지검은 지검장 교체 전후 여러 차례 기소 의견을 대검에 보고했다. 하지만 계속 결론이 나지 않자 사건을 이끌어온 대전지검 수사팀(이상현 형사5부장)의 해체를 앞두고 부장검사들이 다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검찰종합청사 [사진=뉴스핌DB]

노정환 대전지검장은 모인 의견을 갖고 대검찰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백 전 장관과 채 전 비서관은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를 담당하는 한국수력원자력 의사 결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문건 삭제 등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산업부 공무원 3명에 대한 재판은 오는 8월 17일 열릴 예정이다.

지난 3월 9일 첫 재판이 시작된 뒤 지난 22일 세 번째 공판 준비 기일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피고 측 요청에 따라 8월까지 연기됐다.

memory444444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