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북한

北 김여정, 대화복귀 촉구한 美에 반박..."꿈보다 해몽, 잘못된 기대"

美 안보보좌관 "흥미로운 신호" 언급하자 반박
성김 "조건없이 만나자" 제안에도 응하지 않을 듯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13:18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북한의 당 전원회의 대미 메시지를 '흥미있는 신호'라고 한 미국의 메시지를 놓고 "잘못된 기대"라며 전면 반박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문을 발표하고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사진=뉴스핌DB]

김 부부장은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7일 당 전원회의에서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방한 중인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역시 지난 21일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 제안에 화답하기를 바란다"며 북한의 대화 복귀를 촉구한 바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