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미국, 최근 2주간 델타 변이 감염 3배로 증가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12:01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2:01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유럽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델타 변이가 확산세를 더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최근 2주간 델타 변이 감염이 3배로 늘어났다.

21일(현지시간) 더힐(THE HILL)에 따르면 미국에서 델타 변이의 감염사례가 최근 2주간 무려 3배나 증가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와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 데이터를 인용한 것이다.

지난 5월 22일 기준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델타 변이가 2.7%를 차지하고 있다고 추정한 바 있지만 최근에 이 수치가 2주 새 3배나 증가한 것이다. 6월5일 기준으로 델타 변이 확진자는 전체의 10%에서 최근 31%로 늘어난 것.

이에 글로벌 코로나19 통제 해제에 따른 포스트 팬데믹에 대한 기대감이 무너질 우려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전날에는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EU에서도 코로나 델타 변이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는 보도와 함께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3배 더 강한 델타 변이로 인해 팬데믹에 대한 전망을 완전히 바꾸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전날 FT는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EU주요국가에서 코로나19 인도발 변이인 델타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가운데 델타 감염자는 영국이 98%, 미국이 31%, 이탈리아가 26%, 독일이 15% 프랑스가 6.9% 등이다.

앞서 지난 17일부터 영국에서는 사흘 연속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00만명대로 높아지고 이 가운데 90% 델타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같은 날 델타 변이가 기존 코로나19 항체를 회피하는 능력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인도의 '구자라트생명공학연구센터' 연구진들은 컴퓨터 시뮬레이션 등을 토대로 이런 주장을 담은 논문을 내놨다.

논문에 따르면 기존에 형성된 항체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공격할 대상으로 보지 않기 때문에 백신을 접종했다 하더라도 델타 변이는 이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델타 변이의 이같은 특성으로 글로벌 코로나 지배종이 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수석과학자 숨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지난주 "델타변이는 전파력이 두드러지게 높아 세계적으로 지배종이 되는 과정에 있으며 이는 상당히 진척돼 있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코로나19와의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해야할 일이 아직 많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유럽 등 해외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고, 미국에서도 최근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델타 변이가 더 쉽게 전염되면서 더 위협적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 백신 주사[사진=뉴스핌DB] 2021.06.12 obliviate12@newspim.com

00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