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기아, 지난달 유럽 판매 지난해 2배 이상 늘어

8만8171대로 107.5% 증가...1∼5월 누적 점유율은 7.5%

  • 기사입력 : 2021년06월17일 19:33
  • 최종수정 : 2021년06월17일 1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지난달 유럽 판매 실적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

17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5월 유럽지역 판매량은 8만8171대로 전년 대비 107.5% 증가했다.

현대차는 전년대비 104.9% 늘어난 4만3865대, 기아는 110.2% 증가한 4만4306대를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유럽 현지 주요 판매 차종은 투싼 1만4468대, 코나 1만821대, i20 5678대였다. 기아는 씨드 1만814대, 스포티지 9064대, 니로 7321대 순이다.

현대기아차 서울 양재동 사옥<사진=현대기아차>

이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의 유럽 시장 점유율도 8.1%로 작년 5월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월별 점유율이 8%를 넘어선 것은 작년 8월(8.3%) 이후 처음이다.

5월 판매량 기준 그룹별 순위는 두달 연속 폭스바겐그룹, 스텔란티스, 르노그룹에 이어 4위로 집계됐다.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 1~5월 누적 판매량은 38만8711대로 전년대비 37.3% 증가했다. 현대차가 18만8185대로 전년대비 35.0% 늘었고 기아는 20만526대로 39.5% 증가했다. 누적 점유율은 7.5%로 전년대비 0.3%포인트 확대됐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