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전속계약 무효' 라이관린, 큐브 상대 승소…"2017년 계약은 부존재"

중국 엔터사 계약 문제로 분쟁…지난해 전속계약 무효소송 제기

  • 기사입력 : 2021년06월17일 14:45
  • 최종수정 : 2021년06월17일 1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대만 출신의 아이돌 그룹 워너원 멤버 라이관린(20)이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무효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8부(이기선 부장판사)는 17일 라이관린이 주식회사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확인청구소송에서 "2017년 7월 25일 체결된 계약이 존재하지 않음을 확인한다"며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우석X관린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우석X관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미니 1집 '9801'은 두 사람이 태어난 연도인 '1998'과 '2001'을 합친 앨범명으로, 타이틀곡 '별짓'은 '스타'라는 뜻과 '태어나서 별짓을 다 해본다' 라는 두 가지의 뜻을 담고 있는 힙합 R&B 트랙이다. 2019.03.11 pangbin@newspim.com

앞서 라이관린은 지난 2019년 7월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신뢰관계 훼손을 이유로 한 전속계약 해지 통보서를 보냈다. 당시 라이관린 법률대리인은 "큐브가 2018년 1월 중국 내 독점적 매니지먼트 권한을 제3자인 타조엔터테인먼트에 양도했고 그 대가로 전속계약금의 수십 배를 받았다"고 큐브 측 과실을 지적했다.

이에 큐브 측은 "당사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계약상 해지사유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라이관린의 중국 진출을 위해 필수적인 중국 내 매니지먼트 업체 선정을 위한 한국 대행업체와 계약에 대해 라이관린의 동의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이듬해 라이관린은 법원에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 부존재확인 청구소송을 냈다. 본안 심리에 앞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은 기각됐다.

라이관린은 큐브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소속으로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최종 데뷔멤버로 선발돼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했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