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하루 2만원이면 네이버 지도에서 내 가게 홍보 가능

네이버, 지역 중소상공인 대상 '플레이스 광고' 출시

  • 기사입력 : 2021년06월17일 14:34
  • 최종수정 : 2021년06월17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하루 최대 2만원으로 네이버 플레이스와 네이버 지도에서 내 가게를 더 쉽게 알릴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오는 28일 '플레이스 광고' 베타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 플레이스 광고는 지난 2018년 출시된 '지역소상공인 광고'에 이어 약 3년만에 출시되는 로컬 중소상공인(SME) 중심의 광고 상품이다. 네이버 검색결과의 '플레이스' 영역과 네이버 지도에서 노출된다.

꽃배달 플레이스 광고 예시 [제공=네이버]

사업자들은 내 가게가 위치한 지역과 업종 관련 키워드에 대해서만 광고를 할 수 있다. 일례로 정자동 맛집 키워드는 정자동에 위치한 식당만 플레이스 광고를 쓸 수 있는 방식이다.

플레이스 광고는 사용자가 노출된 광고를 볼 때는 광고 비용이 과금 되지 않고, 클릭이 일어난 경우에만 과금 되기 때문에 효율적이다.

내 가게의 특성에 맞춰 광고를 보여줄 시간대, 지역, 사용자 연령대 등을 설정할 수도 있어 더 높은 광고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 한 사업자당 사용할 수 있는 광고비는 하루 최대 2만원으로 제한하고, 순위경쟁 없이 균등하게 광고가 노출되는 '균등형' 광고방식을 적용했다.

플레이스 광고를 처음 시작하는 광고주라면 최초 두 달 간 사용한 광고비를 최대 1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도 있다. 로컬SME 중 약 90% 이상이 검색광고로 월 평균 5만원 미만을 지출하는 것을 반영해 마련한 지원책이다.

네이버 광고를 담당하는 이일구 책임리더는 "'플레이스 광고'는 우리 동네와 내 가게 업종을 찾는 사용자를 잠재고객으로 유입시킬 수 있는 마케팅 도구"라며 "로컬SME가 자신의 사업 성장주기에 맞춰 부담 없이 선택할 수 있는 단계적 광고상품들을 고도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