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코로나에 위협받는 중위권, 올해 대입 전략 어떻게 세울까

수시모집 학생부·자소서 경쟁력부터 파악해야
통합형 수능에서 이과생 강세, 중위권 대입에도 영향 촉각
확대된 정시 모집, 수능 준비 반드시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06월16일 18:02
  • 최종수정 : 2021년06월16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전반적인 학력저하가 나타나면서 올해 대학입시를 앞둔 중위권의 학습전략에 변수가 생겼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2022학년도부터 전면 도입되는 통합형 수능으로 유불리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정시전형이 확대되면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도 대비해야 한다. 16일 3~4등급대의 중위권 수험생들은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를 입시전문가들과 함께 알아봤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문·이과 통합 체제로 시행되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첫 모의평가가 실시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시험지를 받고 있다. 2021.06.03 pangbin@newspim.com

중위권 학생들이 대입 전략을 세우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는 3~4등급대에서도 모집하는 단위가 많아 지원자가 몰린다는 점에 있다. 예를 들어 고려대는 2021학년도 전형결과를 기준으로 학생부종합전형인 일반전형-학업우수형에서 총 합격자 기준 상위 70백분위수의 교과 등급이 3~4등급대 모집전형에 있다. 인문계는 14개 학과, 자연계는 4개 학과가 각각 이 같은 방식으로 신입생을 모집한다.

경희대 네오르네상스전형 합격자도 2021학년도 교과 평균을 살펴보면 3등급 이하인 모집단위가 인문계는 무역학과 등 13개, 자연계는 물리학과 등 5개로 합격 가능성이 넓게 열려있다.

수험생 본인의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와 자기소개서 등 경쟁력이 있는지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지원해야 하기 때문에 객관적 위치를 잡기 어렵다는 것이 입시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올해부터 본격 적용되는 통합형 수능도 변수다. 지난 3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으로 실시된 6월 모의평가에서 국어‧영어‧수학 모두 이과생 성적이 문과생 성적을 앞섰다는 가채점 결과가 나왔다.

문과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던 수험생도 각 대학이 요구하는 수능 최저등급을 맞추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위기감과 중위권 지원 전략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는 상태다.

일단 본인이 중위권에 있다고 판단되는 수험생은 소속 고등학교의 진학상담 교사를 비롯해 지역별 진로진학정보센터 등을 활용해 현 상황을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입시 전문가들과의 상담을 통해 학생부의 경쟁력과 모의고사 성적 등을 기반으로 현재 지원가능한 대학 및 전형을 중심으로 대입전략을 짜야 한다.

또 1학기 기말고사에 집중하고, 기말고사가 종료 후 자기소개서(자소서) 등 서류 작성, 교과 외 활동(독서·봉사사활동)을 보완하고 수능까지 점검을 마쳐야 한다. 올해 신설된 대부분의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시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했을 경우를 대비한 수능 준비도 필요하다.

이번달 말에 나오는 6월 모의평가 결과와 오는 9월 모의고사 가채점 성적을 확인한 후 지원 전략을 재조정하는 것도 필요하다. 모의고사 성적에 따라 지원할 수 있는 대학과 안정권에 있는 대학 등을 구분해 지원전략을 재조정해야 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올해 자소서 제출 또는 자소서의 대학별 문항 등을 폐지한 대학이 많기 때문에 학생들은 기말고사 이후 최대한 수능에 집중해야 좋은 대입 결과를 얻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어 "9월 이후 수능을 우선적으로 학습하되 수시 지원 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정도에 따라 3~4등급대 학생들의 결과가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조언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