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중앙지검에 추가 이송…강력부 배당

  •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12:15
  •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12: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사건이 추가로 검찰에 이송됐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최근 이 부회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원지검에 이송했다. 이 사건은 지난 4일 검찰이 이 부회장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약식기소한 것과는 별개의 사건이다. 시점은 다르지만 하나의 범죄로 보는 '포괄일죄'로 분류돼 앞선 사건과 함께 법원의 판단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측에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01.18 mironj19@newspim.com

경찰에서 사건을 이송받은 수원지검은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에 다시 사건을 이송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강력범죄형사부에 사건을 배당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이 기소를 결정하면 추가 기소가 아닌 지난 4일 약식기소한 공소장에 범죄 사실을 추가할 것으로 보인다. 벌금 5000만원에 약식 기소된 이 부회장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이동희 판사에게 배당됐다. 정식 재판 회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