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백신 접종기] 얀센 백신 맞아보니 "피로감 외 별 증상 없어"…근육통·무기력 공통 증상

접종 후 3시간 뒤 졸음…다음날 사라져
일부 접종자, 두통·발열·오한 느끼기도

  •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10:03
  •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기자가 백신을 접종한 것은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 약 89만4000명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첫날인 지난 10일 오후다.

아동병원인데도 이날 병원은 찾은 사람은 얀센백신을 맞기 위한 30~40대 남성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기 위한 어르신들이 대부분이었다.

체온 측정과 7개 문항으로 이뤄진 사전 문진표 작성을 마친 후 의사의 검진이 진행됐다. 기저질환과 알레르기 등에 대한 질의를 한 후 응급실에 가야하는 경우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검진 후 바로 주사실로 향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진은 특정 사실과 관련없음 [사진=뉴스핌 DB] 2021.06.13 nulcheon@newspim.com

주사를 놔주는 간호사의 "왼팔이 편하시죠 주사를 맞으면 근육통이 있을 수 있어요"라는 말과 함께 주삿바늘이 왼쪽 어깨로 들어왔다. 간호사의 말대로 접종 부위가 뻐근해지면서 팔 전체에 통증이 느껴졌다.

이후 접종 후 이상 반응이 생기는지 확인하기 위해 간이의자에서 15분간 대기한 후 특별한 반응이 없어 귀가했다.

나흘 동안 기자가 접종 후 느낀 것과 백신을 접종한 주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경험한 것은 근육통과 무기력감이었다. 개인차가 있긴 했지만 근육통과 무기력감은 다들 느꼈다고 했다.

기자도 접종 후 3시간 정도가 흐른 후 졸음이 밀려와 소파에 쓰러지듯 잠들었다. 30분 후 전화 소리에 깨긴했지만 몽롱함은 한동안 이어졌다. 기자의 경우 무기력함이 접종 후 하룻밤 사이에 거의 사라졌지만 일부 지인들은 이틀 내지는 사흘 동안 무기력감이 이어져 생활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했다.

근육통의 경우 기자는 온몸이 아프지는 않았고 접종부위를 중심으로 어깨와 등쪽이 욱신거리는 정도에 그쳤다. 다만 일부 접종자들은 "온몸을 누가 때리는 듯이 아프다"고 표현할 정도로 심했다고 한다.

다행히 두통이나 오한, 발열은 없었다. 2~3년 전 독감에 걸렸던 경험이 있어 유사한 고통을 또 겪고 싶지 않았는데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주변에 오한, 발열을 겪은 사람의 경험담을 들어보니 독감 증상과 아주 비슷했다. 어디가 아픈지 모르게 아프고 힘이 들고 춥다가 덥다가를 반복했다고 한다. 또 열이 38도를 오가면서 식은 땀이 줄줄 흐르고 두통이 심하게 났다고 했다. 기자가 경험했던 독감 증상과 아주 흡사했다.

개인차가 있지만 면역반응은 백신 접종 후에 일어날 수 있는 정상적 반응이다. 주사를 통해 백신의 항원 성분이 들어오면 면역세포를 자극해 항체를 형성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생기면서 발열, 몸살 등이 나타나는 것이다.

다만 이러한 면역반응을 경험한 사람들도 접종 2~3일 후에는 대부분의 통증 등이 사라졌다는 반응이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