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우정본부 vs 택배노조 갈등 고조…집배원 택배업무 투입 '불똥'

택배노조 파업에 집배원 1만6000명 투입
택배물량 줄었어도 집배원에겐 추가 업무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1:21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불똥이 우체국 집배원들에게 튀었다. 택배노조가 우체국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 등을 우려해 파업에 나서자 우정본부가 즉각 집배원들을 택배업무에 투입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우체국 일선 현장을 찾아 집배원 안전 강화를 지시했으나, 업무 부담이 늘어난 집배원들의 과로와 택배 서비스 질 하락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전국택배노조는 지난 8일 열린 2차 사회적 합의가 결렬된 뒤, 다음날인 9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우체국 택배 분류작업도 거부됐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차 사회적 합의가 결렬된 가운데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9일 오전 서울시내 한 택배물류센터에 택배물품들이 쌓여 있다. 2021.06.09 mironj19@newspim.com

과기부 우정사업본부는 국민에게 보편적 우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곧바로 1만6000여 집배원이 소포위탁배달원(우체국택배 배달원)의 물량을 일부 배달 지원하도록 투입했다. 이에 택배노조는 우정본부가 택배노조의 분류작업 중단을 무력화하기 위해 우편이나 소포 배달 업무를 맡는 우체국 집배원에게 업무를 전가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정본부는 배달물량은 당일 배달이 가능한 물량에 한해 배달하고, 당일 배달이 어려운 물량은 다음날 배달하는 등 업무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처리중인 것으로 밝혔다.

그러나 실상 집배원들의 현실은 다르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전국우정노동조합측은 보편적서비스를 저해하고 국민을 위한 우체국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택배노조의 잦은 파업 행태를 규탄하면서도 집배원들의 업무 전가 등 희생이 강요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우정노조는 지난 10일 성명서를 통해 "우정사업본부는 위탁계약 전면 해지하고, 민간영역 택배사업 폐지와 정규집배원 증원을 통해 우리가 자체적으로 물량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해야만 실추된 우체국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택배노조의 파업에 우정본부와 우정노조가 반발하며 규탄하고 있으나, 실상 정규직인 집배원이 택배 업무를 대신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사실도 드러난 셈이다.

집배원들 입장에서는 택배업무에 투입되더라도 이를 거부하기가 어렵다. 집배원은 우정본부 소속 공무원으로서 우편법 제14조에 따른 보편적 우편서비스인 통상우편물과 소포우편물(택배)을 배달하거나 수집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으로 명시돼 있기 때문이다.

공무원 신분인 집배원 규모를 정부가 쉽게 늘릴 수도 없다는 점 역시 이들의 과로사나 안전 위협을 가중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택배노조가 파업을 강행하는 동안 집배원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택배 업무도 수행해야 할 수 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국체국에서 집배원의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2021.06.04 pangbin@newspim.com

더구나 지난 4일 임혜숙 과기부장관이 우체국 현장을 방문해 집배원의 안전관리 등을 점검했으나 택배노조 파업으로 예상하지 못했던 업무 부담이 가중됐다는 비난도 들린다. 집배원들이 당일 물량만 처리하다보니, 대국민 서비스의 질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는 얘기도 나온다.

우정본부 한 관계자는 "사회적 합의안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고 그에 맞춰서 이행하겠지만, 현재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집배원을 투입하는 것"이라며 "코로나 여파로 택배물량이 전체적으로 늘었으나 우체국 택배는 전체적으로 줄었고 집배원의 노동조건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