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 ESG 경영 협력사로 확대

협력사 ESG 평가 상호협력 MOU 체결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14:56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14: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중공업이 협력사의 맞춤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모델 수립을 지원하며 지속가능한 조선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8일 울산 본사에서 신용평가사인 한국기업데이터와 '협력사 ESG 평가 상호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중공업의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 노진율 부사장과 한국기업데이터 이호동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ESG 평가 모델 개발을 위해 현대중공업은 협력사들의 자재, 블록공급 현황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한국기업데이터는 장기간 축적한 중소기업 신용평가 데이터를 활용한다.

양사는 이달부터 관련 데이터를 바탕으로 조선업에 적합한 ESG 평가 모델 개발에 나서는 한편 희망하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포괄적인 시범 평가를 수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통해 협력사의 ESG 경영 현황을 객관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평가 기준을 마련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대중공업은 이번에 마련된 ESG 평가 기준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협력사의 ESG 경영을 위해 필요한 금융지원, 교육·컨설팅 제공 등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ESG 평가 기준은 대기업 중심으로 구성돼있어 중소기업에 적합한 기준이 없는 상황"이라며 "조선업종에 특화된 맞춤형 ESG 평가 체계를 수립해 중소 협력사들과의 동반 성장 기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4월 그룹 ESG거버넌스(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고 현재까지 8개 계열사에 ESG위원회를 설치하며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