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정책

문체부·외교부·대한체육회, 도쿄올림픽 누리집 내 독도 표시 강력 대응

국제올림픽위원회에 중재 요청

  • 기사입력 : 2021년06월01일 16:4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1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문체부)는 1일 제2차관 주재로 외교부, 대한체육회와 '도쿄올림픽 누리집 내 독도 표시 대응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우리의 영유권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24일 일본올림픽위원회(JOC)를 대상으로 독도 표시 시정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으며 오늘(1일) 추가로 국제 올림픽위원회(IOC)에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한다.

[세종=뉴스핌] 이한결 기자 =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2019.12.12 alwaysame@newspim.com

외교부는 앞으로도 일본 정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해 나갈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라며 "독도에 대한 우리의 영유권을 강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