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인사청문회] 문승욱 후보자 "증여세 제대로 알지 못해 잘못…최근 증여 추가납부"

"실수한 부분에 대해 국민들게 송구스럽게 생각"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10:55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전 제기된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최근 해당부분에 대한 세금을 납부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의 "후보자가 증여세 없다고 해명한 것이 제출한 자료에 근거해 검증하니 거짓으로 판명됐다"는 지적에 대해 "증여세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해서 잘못을 저지른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1.05.04 kilroy023@newspim.com

권 의원은 "국민의 한사람 장관 후보로서 납세의 의무 얼마나 잘지키고 있는지 검증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후보자께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장남에게 2018년 장녀에게 2019년 5000만원 1억원을 증여했는데 증여세 납부 면제 한도에 해당하는 10년간 5000만원 넘지 않아 증여세 납부의무 없다고 밝힌바 있는데 맞냐"고 물었다.

이에 문 후보자는 "맞다. 당시에는 그렇게 답변했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이어 "장남 보험금 납부 현황을 살펴보면 9000만원 납부한 것으로 돼 있다"며 "후보자 답변도 저축보험 부모가 500만원, 변액보험 5000만원 증겨를 시인해 5000만원이 넘지 않아 증여세 없다고 해명한 것을 자료에 근거해 검증하니 거짓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장녀에게 5000만원을 증여한 2019년 급여는 7만원에 불과했지만 예금증가액은 5815만원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급여가 없었는데 1275만원 증가, 올해는 657만원이었는데 1213만원이 늘었다"며 "4년간 증가액 8427만원 중 5712만원 제외하면 3000만원을 추가 증여했는데 세금 탈루 인정하나"고 꼬집었다.

문 후보자는 이에 대해 "종합적 말씀드리면 증여세 제대로 처리못해 세무사 통해 최근 확인했고 세법에 따라 증여 해당 부분은 추가로 세금을 납부했다"며 "실수한 부분에 대해 국민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