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특징주] SK텔레콤, 자사주 소각 결정...52주 신고가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10:26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10: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SK텔레콤이 자사주 소각을 결정했다는 소식에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SK텔레콤은 4일 오전 10시 17분 전 거래일 대비 1.97%(6000원) 상승한 31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장중 한때 32만2000원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새로 썼다. SK도 1%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5일 동안 외국인은 9만6165주 순매수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5만9324주, 4만87주 순매도 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이사회를 개최하고, 약 2조6000억원 규모(지난 3일 종가 기준)의 자사주 869만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10.8%에 해당한다. 이번 소각을 통해 SK텔레콤의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의 8075만주에서 7206만 주로 감소한다. 소각 예정일은 오는 6일이다.

saewkim91@newspim.com

이 기사는 뉴스핌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AI를 기반으로 생성된 데이터에 기자의 취재 내용을 추가한 'AI 하이브리드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