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 확진' 손준호, 2차 피해 극심…'팬텀' 직격탄·박세리 확진

  • 기사입력 : 2021년04월24일 11:43
  • 최종수정 : 2021년04월24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손준호의 코로나19 확진 여파가 일파만파다. 뮤지컬 '팬텀'이 직격탄을 맞은 동시에 전 프로골퍼 박세리가 2차 피해를 입었다.

24일 가수 겸 배우 김준수, 신성록 측은 전날 시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음을 알렸다. 하지만 손준호와 함께 '드라큘라' 연습에 참여한 동료 배우들의 대부분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를 피해갈 수 없게 됐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손준호 인스타그램] 2021.04.24 jyyang@newspim.com

특히 손준호의 아내 김소현, 배우 전동석 등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주간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되면서 현재 공연 중인 '팬텀'이 직격탄을 맞았다. 배우 박은태, 카이, 임선혜, 이지혜, 김수가 자가격리된 배우들의 빈 자리를 채우며 캐스팅이 대거 변경됐다.

뿐만 아니라 손준호와 '드라큘라' 연습차 접촉한 김도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아이위시' 역시 2주간 해당 배우 출연 회차가 취소되는 사태를 맞았다. 공연 취소, 변경 사태는 출연진과 스태프들의 생계와 직결되는 문제이기도 하지만 수많은 관객들과의 약속을 어기게 됐다는 점에서 유무형의 피해가 만만치 않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세리 바즈인터내셔널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출범식에서 출자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0.07.20 pangbin@newspim.com

급기야 손준호와 함께 방송한 박세리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안타까움을 샀다. 앞서 박세리는 지난 21일 네이버나우 '세리자베스'의 진행자로 게스트 손준호, 김준수와 라이브를 진행했다. 단 한 사람의 감염이 가장 가까운 동료, 가족, 출연자들에게 미치는 피해가 극심한 상황이다.

공연계에서는 지난해부터 극장 감염 전파율 0%를 강조하며 '안전한 공연장' 만들기에 힘써왔다. 하지만 손준호의 감염으로 업계 전체가 출렁거리며 위기를 맞았다. 거미줄처럼 얽힌 업계의 인맥 관계, 업무 특성상 불가피한 부분은 있다. 본격적으로 코로나19 4차 유행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모두에게 분명히 책임감 있는 태도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방송인 권혁수에 이어 손준호, 박세리가 차례로 코로나19에 노출되면서 연예계에선 다시 한번 방역 불감증을 바로 세우려는 움직임이 뚜렷하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누적 감염자수는 11만 8243명이며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785명으로 나흘째 700명 대를 기록 중이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