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이윤모 볼보자동차 대표 "지구 안전 위해 새로운 역할 고민할 것"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참여
13개 스웨덴 기업 동참하는 최초의 민관 협력 프로젝트

  • 기사입력 : 2021년04월22일 10:49
  • 최종수정 : 2021년04월22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볼보자동차코리아는 한국의 녹색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주한 스웨덴 민관 협력 이니셔티브,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the Sweden+Korea Green Transition Alliance)'에 참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주한 스웨덴 대사관, 주한 스웨덴 무역 투자 대표부, 스웨덴 상공회의소와 함께 운송 및 건설, 에너지, 제조, 소매, 폐기물 관리 등 13개 스웨덴 기업이 동참하는 최초의 민관 협력 프로젝트다. 2050년까지 녹색 및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향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각 산업계의 구체적인 조치를 제안하기 위해 발족됐다. 

이를 위해 앞으로 각 산업 부문별 구체적인 로드맵 설정을 지원하는 것을 비롯해 임직원 및 소비자, 주요 가치 사슬에서의 지속가능한 문화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노력들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그동안 '안전의 대명사'로서 볼보자동차는 도로 위 인간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가장 큰 위협의 대상은 바로 기후 변화"라며 "앞으로 도로를 넘어 지구의 안전을 위해 우리의 새로운 역할을 고민하고, 고객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안할 수 있는 의미있는 변화를 만들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204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한 ▲2030년 완전한 전기차 기업으로 전환 ▲전체 공급망 전반에 걸친 CO2 감축 조치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노력 및 자재와 자원의 효율적 사용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성 전략을 인정받고 있는 볼보자동차는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녹색 성장을 위한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자 이번 연합에 동참하게 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특히 국내에서도 ▲오피스 및 리테일, 브랜드 주관 행사 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한 ▲업계 최초 디젤 판매 중단 ▲전 차종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도입 등의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모든 비즈니스 환경 및 고객과 소통하는 접점에서 환경을 배려한 새로운 혁신들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들을 지속해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1968년 세계 최초로 환경 보호법을 제정한 바 있는 스웨덴은 기술 주도를 통한 녹색 전환의 최전선에 위치하고 있는 국가다. 특히 2045년까지 탈 석탄을 목표로 세운 최초의 국가이며, 지난해에는 193개 UN 회원국 중 지속가능한 개발 성과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