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방사청 "KF-21 인니 기술자들 하반기에 돌아온다" 협력 정상화 자신감

"분담금 관련 사항 곧 종결시킬 것…빠른 시일 내 협상"
'인니, KF-21 참여 대가로 식량차관 요구설'은 부인 "연계 안해"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본국으로 돌아갔던 인도네시아측 KF-X(정식명칭 'KF-21') 개발 인력들이 올 하반기 내 한국으로 복귀할 전망이다. 군은 이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와의 KF-21 협력 사업이 정상화될 것으로 자신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15일 오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목표 수준이고 비공식적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전제하면서도 "올 하반기에 인도네시아 PTDI 업체 인력들이 (한국에 다시) 와서 (협력을) 정상화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빠른 시간 내에 실무협상을 해서 하반기에 정상화시킬 계획으로 추진 중"이라고도 했다.

대한민국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시제기 [사진=KAI] 2021.04.09

앞서 지난해 3월 인도네시아 PTDI 업체 측 인력 114명은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한국에서 철수했다. 이후 인도네시아가 2019년 1월 이후로 KF-21 분담금을 납부하지 않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KF-21 사업에서 인도네시아가 발을 빼려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인 관측이 쏟아졌다.

특히 인도네시아가 미국 '록히드마틴'사의 F-16V 전투기나 프랑스 '다소'사의 라팔 전투기 구매를 추진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KF-21 사업에서 발을 빼려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설(說)에 힘이 실렸다.

이에 대해 방사청은 인도네시아측 개발 인력들이 올 하반기 복귀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며, 분담금 문제도 조기에 해결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엔지니어들이 철수했던 건, 실질적으로 관두겠다고 철수한 것이 아니라 그 당시(지난해 3월) 한국에 코로나19가 창궐했기 때문에 본국으로 귀국한 것이고 그 이후 오지 못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사천=뉴스핌]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경남 사천시 고정익동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애서 출고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04.09 photo@newspim.com

분담금 관련해서도 "빠른 시간 내에 실무협상을 해서 분담금 관련 사항을 종결시킬 계획으로 추진 중이다. 우리 예산이 허락되는 범위 내에서 페이먼트(payment, 지불) 스케줄을 논의하고 있는 상태"라며 "협상의 진행 과정을 봤을 때 인도네시아에서도 '이 사업을 계속 해야겠다'는 정책적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가 현재까지 납부한 분담금은 약 2272억원이며, 미납한 분담금은 약 6044억원에 이른다. 총 분담금은 사업비 8조 8000억원의 20% 수준인 약 1조 7000억원이다. 한·인도네시아간 마지막 분담금 협상은 지난해 9월이다.

인도네시아가 미국과 프랑스 업체의 전투기 구매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것은 KF-21과 상관이 없다고 우리는 판단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인도네시아가 현 시점에서 필요한 전투기를 구매하는 것 뿐, 그것이 KF-21 사업에서 발을 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KF-21는 2026년 이후 전력화 예정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KF-21은) 지금 (인도네시아가) 확보해야 하는 전투기 계획에는 포함돼 있지 않다"며 "우리 역시 KF-21을 개발하는 동시에 F-35를 도입하지 않나. 동일한 상황이다"라고 하면서 인도네시아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한편 방사청은 인도네시아가 KF-21 사업에 계속 참여하는 조건으로 식량 차관 50억 달러(약 5조 6000억원)를 요청했다는 설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차관을 (실제로) 달라고 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확실한 것은 KF-21 사업과는 연계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인도네시아에서) '차관 안 주면 우리는 KF-21 안 하겠다'라고 하면 그것이 '연계'인데, 그런 내용은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규모도 앞으로 얘기해 나가야 할 부분"이라며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