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 3월 25만1362대 판매… 전년비 8.6% 증가

지난달 25만1362대 판매

  • 기사입력 : 2021년04월01일 17:3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1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기아는 3월 한달동안 국내 5만1011대, 해외 20만35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8.6% 증가한 25만136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과 비교해 국내는 동일 수준, 해외는 11.0%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950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8333대, 쏘렌토가 2만 2604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3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과 동일한 수준인 5만1011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은 카니발(9520대)로 7개월 연속 기아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사진=현대기아차]

승용 모델은 K5 6882대, 모닝 3480대, 레이 2967대 등 총 1만 8388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8357대, 셀토스 3648대 등 총 2만4988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7491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7635대가 판매됐다.

특히 지난달 세계 최초 공개한 전용 전기차 모델 EV6는 사전예약 하루만에 예약대수 2만1016대를 기록, 기아 역대 최대 첫날 사전예약 신기록을 경신했다.

3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1.0% 증가한 20만 351대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 상승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주요 원인이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2만8718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만4685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1584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전용 전기차 EV6와 K8(K7 후속 모델) 및 5세대 스포티지 등 경쟁력 있는 신형 볼륨 차량을 앞세워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