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끝장수사' 위한 장기전 예고…LH 직원 등 소환은 언제?

국수본 "긴 호흡·엄정한 의지로 끝까지 수사"
경기남부경찰청, 압수물 분석…소환 조사까지 시간 걸릴 듯

  • 기사입력 : 2021년03월13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1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의혹이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으로 확전되면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의 수사도 장기화할 전망이다. 국수본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워낙 수사 대상과 범위가 넓어 땅 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 등 관련자 소환 조사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부동산 투기사범에 대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를 이끄는 국수본은 이번 수사와 관련해 기한을 두지 않고 끝까지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LH 직원이나 3기 신도시 예정지 등으로 수사 대상 및 범위를 한정하지 않고 광범위하게 수사한다는 것이다.

국수본은 전국 단위 수사를 위해 인력을 70여명에서 770여명으로 대폭 늘렸다. 3기 신도시 예정지 관할인 경기남부경찰청·경기북부경찰청·인천경찰청에 더해 나머지 15개 시·도경찰청도 합수본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전국 18개 시·도경찰청이 전방위 수사에 나선다. 여기에 국세청(18명)과 금융위원회(5명), 한국부동산원(11명) 등 34명도 합수본에 합류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국수본)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보고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 수사를 총괄 지휘한다. 2021.03.08 kilroy023@newspim.com

조사 대상도 LH 직원뿐만 아니라 가족과 친인척까지 목록에 올렸다. LH 퇴직자도 대상이다. 국수본은 이들의 혐의가 발견되면 즉시 피의자로 입건해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 범위도 이번에 불거진 광명 등 3기 신도시 예정지로 제한하지 않고 LH가 직·간접적으로 하는 사업 전반으로 넓힌다.

국수본 고위 관계자는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수사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 친인척 차명거래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 것은 전부 들여다봐 수사하겠다"며 "분석하는 데 시간이 걸려도 긴 호흡과 엄정한 수사의지로 끝까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 압수수색 자료 분석 주력…"소환 조사 당장은 어려워"

국수본은 이미 LH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9일 경남 진주에 있는 LH 본사와 LH 과천의왕사업본부, 인천 광명시흥사업본부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투기 의혹이 제기된 LH 임직원 13명 주거지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직원 자택에 있던 토지개발 관련 지도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수본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며 투기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 압수한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도 하고 있다.

국수본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대로 피의자 및 관련자 소환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LH 직원을 당장 소환해 조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압수물 분석 등에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국수본이 들여다보고 있는 총 16건의 사건 중 내사·수사 대상만 100여명에 이른다.

국수본 고위 관계자는 조만간 소환 조사를 실시하냐는 질문에 "당장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