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퇴임전 이미 백신 접종..평소엔 '감기 취급·마스크 거부'

  • 기사입력 : 2021년03월02일 05:42
  • 최종수정 : 2021년03월02일 0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평소 코로나19 위험성에 대해 과소평가해왔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미국 대통령이 이미 예방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것으로 1일(현지시간) 전해졌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지난 1월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한 측근이 확인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더 힐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월 퇴임 이전에 백악관에서 1차 접종을 했으며 이후 2차 접종까지 마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19를 가벼운 감기 정도로 경시하거나,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태도를 보여 빈축을 사왔다. 그는 지난 9월말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은 뒤 완치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2021.01.06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