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지난해 '1위 탈환' 韓 조선, 새해에도 수주 선두 '순항'

1월 발주 선박 66척 중 20척, 54% 수주
대형 컨테이너선·LNG운반선 등 강점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2:0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2: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해 세계 선박 수주 1위를 기록한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지난달에도 1위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월 세계 선박 발주량 170만CGT(66척) 중 91만CGT(20척, 54%)를 수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전경 [제공=삼성중공업]

우리나라에 이어 중국 51만CGT(32척, 30%), 일본 26만CGT(12척, 16%)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특히 1월 발주된 대형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8척, 대형 LNG운반선(14만㎥ 이상) 2척, 초대형 유조선(VLCC) 2척 등을 모두 수주하며 주력 선종에서 100% 점유율을 보였다.

1월 수주량은 7만CGT(2척)에 그친 지난해 1월 보다 13배 급증했다.

1월 말 세계 수주잔량은 지난해 12월 말 대비 192만CGT(3%↓) 감소한 6978만CGT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459만CGT(35%)에 이어 한국 2188만CGT(31%), 일본 839만CGT(12%) 순이다.

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1포인트 반등한 127포인트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초대형 유조선(VLCC)은 8500만 달러에서 8800만 달러, S-max 유조선은 5600만 달러에서 5750만 달러, A-max 유조선은 4600만 달러에서 4750만 달러로 각각 상승했다.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1억200만 달러에서 1억400만 달러로, LNG선(17만4000㎥)은 1억8600만 달러에서 1억8650만 달러로 모든 선종에 걸쳐 선가가 올랐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