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IBK기업은행, 지난해 순익 1조5479억원…전년비 4.1%↓

  • 기사입력 : 2021년02월05일 17:3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0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IBK기업은행이 지난해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1조5479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1조6143억원)보다 4.1% 감소한 실적이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2632억원을 기록해, 전년 1조3928억원 대비 9.3% 감소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순이익이 소폭 감소한 것은 순이자마진 하락에 기인한 것이지만, 향후 경기 악화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추가 충당금 3406억원을 적립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대비 24조1000억원(14.8%) 증가한 186조8000억원, 시장 점유율은 전년 말 대비 0.5%포인트 증가한 23.1%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과 혁신 기업 성장을 위한 금융 지원 노력이 높은 수준의 중기대출 시장점유율로 이어졌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이자수익자산은 전년대비 29조5000억원 증가한 285조5000억원을 기록하며 지속가능한 이익창출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선제적인 건전성 관리로 총 연체율은 지난해 동기 대비 10bp(1bp=0.01%p) 개선된 0.37%, 대손비용률은 전년말 대비 6bp 개선된 0.61%를 기록하는 등 양호한 건전성 지표를 나타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2021년에는 산업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혁신금융을 통한 중소기업 지원 및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를 통해 내실 있는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BK기업은행 본점 [사진=IBK기업은행]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