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종인 만난 국민의힘 중진들..."3월 초 최종 단일화 완벽한 합의"

정진석 "서울시장 최종 단일화, 다른 얘기 여지 전혀 없어"
"선거 한 달 전 내외로 윤곽 잡힐 것... 중진들도 힘 보태기로"

  • 기사입력 : 2021년02월03일 11:06
  • 최종수정 : 2021년02월03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이 3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3월 초에는 서울시장 야권 단일화를 이뤄내기로 합의했다.

이날 중진 모임에는 김종인 위원장을 비롯해 이명수, 서병수, 김기현, 정진석, 권성동, 박진, 조경태, 홍문표 의원 등이 참석했다. 권영세 의원은 건강 검진의 이유로 불참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달 국회에서 면접심사 결과를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1.26 leehs@newspim.com

당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중진모임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야권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제1야당 국민의힘이 진행 중인 후보 선출 과정을 완료한 후, 국민의힘 후보와 제3지대 단일화 된 후보와의 최종 야권 후보 단일화를 3월 초에 반드시 이뤄낸다는 데 완벽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어 "더이상 이 문제를 갖고 다른 이야기가 나올 여지가 전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진행 중인 서울, 부산 시장 보궐 선거 후보자 선출 과정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최고의 역량을 가진 후보를 국민들에게 선보인다는 일념으로 한다는 데에 중진들도 뜻을 모아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종인 위원장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냐'는 질문에 "물론"이라며 "또 회의하는 중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금태섭 후보의 제안을 수용하는 뉴스가 들어와서, 아주 복잡하게만 여겨졌던 야권 단일화 방정식이 훨씬 단순하고 명료해졌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는 실패하지 않는다"며 "단일화는 국민의 명령이기에 반드시 성공에 도달할 수 있다"며 야권 후보의 승리를 자신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실무 조율 여부에 대해선 "실무선의 조율 이런 것도 없다"며 "각 진영의 후보가 최종 선출 전에 실무협의가 이뤄지는 건 안 맞는 것 같다. 각자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데에만 진력하고 마지막 3월 초에 최종 단일화 단계에 도달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기자들이 단일화 데드라인을 3월 7일로 특정해서 묻자, 정 의원은 "4월 7일이 선거일이니까 적어도 선거 한 달 전 내외로 윤곽이 잡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