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우상호 "박영선, 금태섭과 대화? 연대 대상은 범진보"

"한때 같은 당 식구라면 안철수·김종인·이언주도 마찬가지"

  • 기사입력 : 2021년02월03일 09:3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3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권 서울시장 후보인 금태섭 무소속 후보와 대화해 품이 넓은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향해 "우리가 연대해야 할 대상은 범진보 진영"이라고 반박했다.

우 의원은 3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금태섭 후보는 최근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3자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3자 단일화에 참여한다는 것은 이른바 '반문재인 연대'에 참여해 대통령을 흔들겠다는 것인데, 이런 후보를 끌어안는 것이 민주당의 품 넓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생각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 서울시장 후보인 금태섭 후보를 만나고 싶다고 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판했다. [사진=우상호 의원실]2021.02.03 dedanhi@newspim.com

우 의원은 "한때 같은 당 식구여서 끌어안아야 한다면 안철수 후보, 김종인 위원장, 이언주 후보도 마찬가지 아닌가"라며 "그들이 우리 당을 떠난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과 대척점에 선 순간 우리는 냉정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끌어안고 연대해야 할 대상은 열린민주당, 정의당, 시대전환 같은 범진보진영"이라며 "박영선 후보가 이 발언을 거두어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영선 전 장관은 지난 2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금태섭 후보에 대해 "그동안 당에서 남들이 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많이 해서 공격도 많이 받았지만 그런 것을 우리가 보듬고 가야 하는, 품이 넓은 민주당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굉장히 종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